‘더라이브 폐지’에 KBS 시사교양 PD “방송법 위반 참사”

강한들 기자

한국방송공사(KBS)가 시사프로그램 <더라이브> 폐지를 제작진에 통보하자 KBS 시사교양 PD들이 ‘긴급총회’를 열었다. PD들은 <더라이브> 폐지 결정이 “방송법을 정면으로 위반한 방송 참사”라고 비판했다.

언론노조 KBS 본부 시사교양 구역, PD 협회 소속 시사교양 PD들은 17일 ‘긴급 총회’를 연 뒤 사내 게시판에 발표한 성명에서 “한국인이 가장 좋아하는 시사 프로그램으로 꼽힌 <더라이브>를 각종 합의와 방송법 위반을 감행하며 신속 폐지하는 이유가 무엇이냐”라고 물었다. KBS는 노사 간 단체협약에 따라 프로그램 개편 전 제작진과 협의하고, 긴급 편성을 할 때 노동조합에 통보를 해야 한다. 방송법은 ‘편성에 대해 누구도 방송법에 근거하지 않고서는 규제할 수 없다’고 정하고 있다.

PD들은 KBS 사측이 ‘4주 대체 편성 뒤 종방’이라는 결정을 내린 게 ‘꼼수’라고 비판했다. 이들은 “사실상 지난 13일부터 폐지해놓고, 프리랜서 계약 해지 시 한 달 전 통보해야 한다는 조항을 위반하지 않기 위한 꼼수를 부렸다”며 “방송도 안 하는데 제작진에게 임금을 지급해가며 <더라이브>를 지연 폐지해야 하는 이유가 무엇인가”라고 물었다.

PD들은 프로그램 제작에 책임을 지는 제작본부장에게도 책임을 물었다. PD들은 “상식을 거스르는 편성본부장의 결정에 대해 왜 그런 결정을 했는지 한 번이라도 따지기는 했는가”라며 “‘아무 의견을 제시하지 않고, 전달자 역할을 했다’는데 전달만 하려면 제작본부 간부들은 왜 그 자리에 있는가”라고 말했다. 이어 “지금이라도 편성본부와 사장에게 ‘프로그램을 절차 무시하고 갑작스레 폐지하는지’ 이유를 묻고, 그에 대한 제작 총책임자로서 의견을 밝혀라”라고 요구했다.

PD들은 “<더라이브>의 막내 PD들은 오늘 총회에서 ‘시청자들께 마지막 인사라도 하고 싶다’고 말했다. 이제 막 방송을 배우기 시작한 PD들도 제작과 편성이 시청자와의 무거운 약속임을 안다”며 “시청자를 우습게 아는 결정이었음을 잊지 말라”라고 경고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