진중권 “지금이 5공이냐”···방심위 잇단 방송사 제재에 쓴소리

김지환 기자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경향신문 자료사진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 경향신문 자료사진

진중권 광운대 특임교수가 자신이 패널로 출연하는 CBS 라디오 프로그램을 법정 제재하기로 한 방송통신심의위원회 선거방송심의위원회(선방심위)를 비판했다.

진 교수는 지난달 29일 페이스북에 “어이가 없다. 방심위에서 이렇게 한다고 윤석열·김건희·한동훈한테 도움이 될까”라고 적었다.

선방심위는 이날 CBS <박재홍의 한판 승부>에 ‘관계자 징계’를 의결했다. 한동훈 국민의힘 비상대책위원장과 정부를 비판하는 방송을 하면서 진 교수, 장윤미 더불어민주당 법률위원회 부위원장 등 야권 패널 2인만 출연시킨 것은 공정하지 않다는 이유에서다.

관계자 징계는 재허가 심사에 반영되는 방송평가에서 4점을 감점할 수 있는 중징계다. 2008년 18대 총선부터 지난해 하반기 재·보궐선거까지 관계자 징계는 두 차례에 불과했다. 하지만 이번 선방심위에선 이번 의결을 포함해 6번째 관계자 징계 결정이 나왔다.

진 교수는 “아니, 보수에 패널이 있어야 집어넣든 말든 하지. 나보고 보수 패널 좀 찾아달라더라”고 말했다.

진 교수는 선방심위가 지난달 23일 ‘김건희 특검법’에 대해 논평하면서 ‘여사’를 붙이지 않았다는 민원이 제기된 SBS TV <편상욱의 뉴스브리핑>에 행정지도인 ‘권고’를 의결한 것도 지적했다. 그는 “‘위대하시며 영명하시며 민족의 어머니이시며 불러도 불러도 그 이름 길이 빛나실 우리 김건희 여사님 특별법’이라고 해줄까. 지금이 5공(화국)이냐, 아니면 여기가 북한이냐”고 말했다.


Today`s HOT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이라크 밀 수확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