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향이 찍은 오늘

11월30일 ‘막내 김무성 왔습니다’

■ ‘혁신, 혁신’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가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이종걸 원내대표와 귀엣말을 하고 있다.| 권호욱 선임기자

문재인 대표는 30일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우리 당 혁신의 출발은 혁신위원회 혁신안의 실천”이라며 “혁신위 혁신안조차 거부하면서 혁신을 말하는 것은 혁신의 진정성을 인정하기 어려울 것”이라고 말했습니다. 전날 ‘혁신 전당대회 개최’를 제안한 안철수 전 대표를 겨냥한 것입니다.


안철수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싱크탱크 ‘정책네트워크 내일’이 주최한 혁신토론회에서 “기득권에 연연하고 고통을 두려워해서는 변화를 이끌어낼 수 없다. 지금 야당에는 창조적 파괴가 필요하다”며 지도부 교체를 위한 전대 필요성을 제기했습니다.

■ ‘막내 왔습니다’

민주화추진협의회(민추협)가 30일 서울 여의도중소기업중앙회에서 송년회를 갖고 있다. 최형우 전 내무부 장관, 김상현 전 의원, 김무성 대표가 손을 맞잡고 있다. | 이석우 기자 foto0307@kyunghyang.com

서울 여의도 중소기업중앙회에서 김영삼 전 대통령(YS)의 상도동계와 김대중 전 대통령(DJ)의 동교동계를 주축으로 결성된 민주화추진협의회가 송년모임을 열었습니다. 출범 31년을 맞는 민추협은 한국 민주화 운동을 이끌었습니다. 이번 송년모임은 김영삼 전 대통령 서거 이후 처음 맞이하는 자리입니다.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는 이 자리에서 “우리는 과거 두 지도자를 모시고 목숨을 걸고 독재와 싸워 이 땅의 민주주의를 이룩했지만, 너무 과한 경쟁 때문에 우리 사회의 반목과 갈등을 조장한 것을 인정해야 한다”고 말했습니다. 김무성 대표는 ‘상도동계 막내’로 정계에 입문했습니다.

■ 자연 속에서

| 이준헌 기자 ifwedont@kyunghyang.com

서울 강동구 일자산에 있는 유아숲체험장입니다. 아이들이 낙엽을 던지며 즐거워합니다. 자연 그대로를 만끽하는 얼굴입니다. 이날 아이들은 경사 오르기, 외줄건너기, 흔들다리 건너기 등을 하며 숲을 체험했습니다. 체험이, 일상이 되어도 좋을 듯합니다.

■ ‘건강 기부’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서울 경복궁역에 ‘건강 계단’이 설치됐습니다. 계단을 끝까지 오르면 10원이 적립되는데요, 기금은 장애아동을 위해 사용합니다. 건강도 지키고 기부도 하고. 찬찬히 걸어보는 것도 좋겠습니다.

■ ‘두 번은 없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교보생명이 서울 광화문 빌딩 광화문글판 겨울편을 선보였습니다. 노벨문학상 수상작가인 비스와바 쉼보르스카의 시 ‘두 번은 없다’에 나오는 문구들입니다. ‘반복되는 하루는 단 한 번도 없다. 그러므로 너는 아름답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