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뉴스

세월호 생존 화물기사 눈물 “탈출지시만 있었으면…”

유명종 PD

14일 오후 서울 중구 명동 YWCA 대강당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별조사위원회 제1차 청문회’가 열렸다.

14일 서울 명동 YWCA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조위 제 1차 청문회가 열리는 가운데 학부모들이 사고당시의 영상을 보며 눈물흘리고 있다. / 이준헌 기자 ifwedont@kyunghyang.com

14일 서울 명동 YWCA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조위 제 1차 청문회가 열리는 가운데 학부모들이 사고당시의 영상을 보며 눈물흘리고 있다. / 이준헌 기자 ifwedont@kyunghyang.com

14일 서울 명동 YWCA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조위 제 1차 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 이준헌 기자 ifwedont@kyunghyang.com

14일 서울 명동 YWCA에서 4.16 세월호 참사 특조위 제 1차 청문회가 열리고 있다. / 이준헌 기자 ifwedont@kyunghyang.com

참고인으로 출석한 세월호 생존 화물기사 최재영씨가 김서중 위원의 당시 로비상황이 탈출 가능했냐는 질문에 “탈출 제안만 있었으면 탈출할 수 있는 상황이었다”고 답변했다.

이어 “처음에는 수면과 많이 떨어져있었다. 제가 승무원 바로 옆에 있었는데 누워서 밖의 상황을 한 번 보니 난간하고 해수면하고의 높이 차이가 2m 정도는 됐다고 생각된다”며 “3층 로비와 안에 있던 승객들은 충분히 탈출할 시간적 여유가 있었다”고 강조했다.

또한 파도가 심하거나 와류가 심한 상황이었는지 묻자 “그랬다면 제가 여기 못 있었을 것”이라고 말했다.

그는 당시 해경의 부실 구조상황을 설명하며 눈물을 흘렸다.

이날 청문회에서는 13명의 증인이 참석해 참사 초기 구조와 정부 대응이 적절했는지에 대한 심문에 응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