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영상 뉴스

노량진수산시장, 이전 갈등 언제까지?...

채용민 PD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br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br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br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
/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열린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의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지켜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노량진수산시장 상인들이 20일 서울 동작구 구노량진수산시장에서 열린 수산업협동조합장과 어민들의 노량진수산시장 정상화 촉구 총궐기대회를 지켜보고 있다. 현재 노량진수산시장은 신축된 시장과 구시장 둘로 나뉘어 영업중이다. 신시장 이전을 거부하는 노량진수산시방대책위원회는 공사 완성도, 임대료 인상, 공간 협소 등을 이유로 입주를 거부하고 있다. 수협노량진수산주식회사는 지난 2012년부터 5200억원을 들여 지난해 10월 새 시장 건물은 ‘현대화수산시장’을 완공했다.●/ 김창길 기자 cut@kyunghyang.com

20일 서울 동작구 구(舊) 노량진수산시장에 전국 수협 조합장을 비롯한 어민들이 모여 시장 정상화를 촉구하는 행진을 벌였다.

이들은 시장 상인들로 구성된 노량진수산시장 상인생계대책위원회와 갈등을 빚고 있다. 상인들이 새로 지어진 노량진수산시장에 입점하는 것을 반대해서다. 수협중앙회와 어민들은 현재보다 2배 이상 넓은 공간을 제공하겠다는 등 상인들의 요구를 수용하기 위해 3천억원가량 건설비용을 추가로 투입해 새로운 시장을 건설했지만, 상인들은 소매가 핵심사업임을 주장하며 이전을 거부해 서로 대립각을 세우고 있는 상태다.

무력 충돌을 대비해 미리 투입된 경찰들의 통제로 양쪽의 충돌은 이뤄지지 않았다.


Today`s HOT
에펠탑 오륜기와 달 올림픽 서핑은 타히티섬에서 국경 울타리 수리하는 미국 용접공들 평화를 위한 선수들의 외침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안세영, 금메달을 향해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훈련하는 기계체조 여서정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맹훈련 돌입한 북한 기계체조 안창옥 탁구 신유빈, 굳은살 박인 손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