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대병원, 백남기농민 ‘외인사’ 공식발표···"유족에 사과"

이진주·최미랑 기자
15일 오후 2시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는 김연수 진료부원장. 이진주

15일 오후 2시 서울대병원에서 열린 긴급 기자회견에서 기자들의 질문에 답변을 하고 있는 김연수 진료부원장. 이진주

고 백남기 농민의 사망 원인이 264일 만에 ‘병사’에서 ‘외인사’로 수정됐다.

서울대병원은 15일 오후 2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이 같은 내용을 발표했다.

2015년 11월 경찰의 물대포를 맞고 쓰러진 후 사경을 헤매다 지난해 9월 사망한 고인의 주치의였던 백선하 서울대병원 신경외과 교수는 당시 전공의에게 지시를 내려 고인의 사망진단서 사망 종류를 ‘병사’로 기록해 논란을 일으켰다.

김연수 서울대병원 진료부원장은 이날 회견에서 “오늘 아침에 유족을 찾아 뵙고 그간의 경과를 설명 드리고 저의 진심어린 사과를 드렸다”며 “이 자리를 빌어 서울대병원이 지난 2년여 가까운 동안 국민 여러분께 심려 끼쳐드린 데 진심으로 송구하고 죄송하단 말씀을 드린다”고 밝혔다. 이어 김 부원장은 “사망진단서 공개는 병원측에서 할 수 있는 게 아니다”라며 “유가족에게 정상적인 발급절차를 통해 (수정된) 사망진단서를 확인할 수 있다고 설명드렸다”고 덧붙였다.

서울대병원은 공식 자료를 통해 “최근 자체 윤리위원회를 열어 고 백남기씨의 사망진단서 수정에 대해 논의했다”며 “지난 14일 해당 전공의가 사망진단서에서 사망의 종류를 외인사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또 “사망의 원인도 기존에 ‘심폐정지’에서 ‘급성신부전’으로 수정했다”고 밝혔다. 심폐정지는 사망 원인이 아닌 사망할 때 나타나는 현상으로 고인은 급성외상성뇌출혈로 입원해 치료를 받다가 급성신부전으로 사망한 것으로 수정한 것이다.

김 부원장은 “저는 지난 12월 중순에 병원 부원장으로 부임해 우리가 가진 근본적 해결책 마련이 중요하다 생각했다”며 “의사의 집단 지성과 경험을 반영할 수 있는 조직 또는 위원회 필요하다고 생각에 지난 1월 서울대병원 의사직업윤리위를 설치하게 됐다”고 설명했다.

서울대병원 관계자는 “올해 초부터 사망진단서 수정에 대한 논의가 시작됐다”며 “다만 해당 전공의가 지난 3~4월에 백 교수와 함께 일을 하고 있어 실질적인 논의는 5월부터 진행돼 이제 결과가 나온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대병원 측은 “백선하 교수는 이번 윤리위원회 권고의 대상이 아니다”라며 “백 교수는 여전히 외인사로 동의하기 어렵다는 입장을 고수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날 기자회견에는 서창석 원장이 참석하지 않았다.

고 백남기 농민은 지난 2015년 11월 서울 광화문 근처에서 열린 민중총궐기 시위에 나갔다가 경찰이 쏜 물대포를 맞고 아스팔트에 넘어지면서 머리를 크게 다친 뒤 서울대병원 중환자실에서 약 11개월 동안 치료를 받다가 지난해 9월말에 숨졌다.

지난해 10월 국회에 출석한 백선하 교수는 “백씨가 체외투석 등 적절한 치료를 받고도 사망했다면 사인이 바뀌었을 것”이라며 연명치료를 거부한 유족에 책임을 돌렸다.

그러나 의료계와 시민사회에서 ‘외인사가 맞다’는 반론을 지속하자 서울대병원·서울대 의대 합동 특별조사위원회는 지난해 11월3일 “병사로 기록된 백남기 농민의 사망진단서는 일반적인 지침과 다르게 작성됐다”고 밝혔다. 그러나 백 교수는 “병사가 맞다”는 입장을 고수했다. 이를 두고 서울대 의대 학생과 동문들뿐 아니라 대한의사협회나 시민사회단체들도 사망진단서가 그릇됐다고 비판했다.

결국 서울대병원은 지난해 11월17일 공식 입장 자료를 내고 백 교수를 보직 해임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