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찬진 “타다가 택시면허 사면 어떤가”…이재웅 “취지 좋은데 정부가 틀 바꿔야”

김지환 기자

타다와 택시업계가 갈등을 겪고 있는 가운데 “타다가 택시 면허를 사들이고, 정부는 이 면허를 타다와 같은 사업의 면허로 전환해주면 어떨까”라는 제안이 나오고 있다.

한글과컴퓨터 창업주인 이찬진 포티스 대표는 지난 23일 이재웅 쏘카 대표의 페이스북 댓글란에 이 같은 제안을 했다.

이찬진 대표는 “이렇게 하면 연착륙이 확실하게 이루어질 것 같고, 더 이상의 불상사가 생기지 않게 하는 안전망이 될 것 같다”며 “현재 운행 중인 1000대의 차량을 위해 면허 취득 비용 650억원은 얼마든지 펀딩이 될 것 같다”고 말했다.

이찬진 포티스 대표.

이찬진 포티스 대표.

이에 이재웅 대표는 “기업에서 택시 면허를 사는 것은 기본적인 취지는 좋은데 정부가 나서서 틀을 안 만들고서는 방법이 없다”며 “정부가 그런 것을 포함해서 틀을 바꿔야 한다”고 답했다. 이재웅 대표는 네이버 공동창업자인 김정호 베어베터 대표의 유사한 제안에 대해 “처음에 TNC(신교통) 라이센스를 발급하면 된다고 그 만큼, 그 돈으로 택시 면허를 사주자는 주장을 혁신성장본부장일 때 수차례 냈으나 묵살당한 바 있다”고 했다.

이찬진 대표는 24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타다가 택시 면허를 사들이는 방식을 거듭 거론했다. 그는 “알고 보니 이런 생각하시는 분들이 꽤 계셨네요. 이재웅 대표도 이미 주장하셨던 내용이였고요. 적어도 저에게는 공감이 가는 현실적인 해결책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이제 타타와 같은 종류의 사업을 하려면 차량 대수만큼의 면허를 사면서 감차를 하면 좋을 듯 하다”며 “택시기사님 말씀을 들어보니 적은 수이기는 했지만 서울시가 예산으로 면허를 사들이며 감차를 한 적이 있었다고 한다. 그 때는 가격이 8000만~9000만원 했다고 하고 그때 팔지 않은 걸 후회하는 분들도 많다고 한다”고 적었다. 이어 “제가 보기에 이 일을 잘 해결해 주시면 대통령 지지율이 꽤 올라갈 듯 하다. 부총리님과 금융위원장님에 관한 오해도 풀리고 그 분들의 진정성도 인정받게 될 것 같다”고 했다.

그는 또 “기사님들이 면허를 파는 방법 말고도 다양한 플랫폼 택시 사업에 면허를 시세대로 혹은 약간 할인해서 현물 출자하면서 그 사업의 운전도 하실 수 있으면 좋겠다”며 “이런 방법은 큰 재원을 마련하는 데 어려움이 없을 타다나 카카오 외에 재원 마련이 쉽지 않은 작거나 초창기인 회사들은 기사님들의 면허를 현물 출자로 받아들이면서 그 분들의 지지와 협력을 얻는 효과도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이렇게 하면 우버의 상장이 우리 시대 자본주의의 가장 큰 재앙이라고 말해지는 경우를 현명하게 피할 수도 있을 것”이라고 했다.

이재웅 쏘카 대표

이재웅 쏘카 대표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