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국 검찰 넘겨진 '송영길 폭행' 유튜버, 宋에 "분단은 비극"

조해람 기자

선거운동 방해·특수상해 혐의 송치

계획적인 범죄인지 묻자 “모르겠다”

송영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망치를 휘둘러 다치게 한 유튜버 표모 씨가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전 더불어민주당 대표에게 망치를 휘둘러 다치게 한 유튜버 표모 씨가 16일 오전 서울 서대문경찰서에서 나와 검찰로 송치되고 있다. 연합뉴스

송영길 전 더불어민주당 대표를 둔기로 폭행한 유튜버가 검찰에 넘겨졌다.

서울 서대문경찰서는 16일 유튜버 표모씨(70)를 공직선거법상 선거운동 방해·특수상해 혐의로 서울서부지검에 구속 송치했다.

표씨는 이날 오전 7시44분쯤 베이지색 외투와 한복을 입고 서대문경찰서 현관을 나와 검찰에 호송됐다. 표씨는 “송 전 대표를 때릴 목적으로 망치를 갖고 있었나” “범행이 계획됐나” “한미군사훈련 재개에 반발하며 둔기를 휘두른 것인가” 등 취재진 질문에 “아니다” “모르겠다”라고 부인했다.

표씨는 송 전 대표에게 할 말이 있느냐는 질문에 “분단은 비극이다”라고 말했다.

유튜브 채널 ‘표삿갓TV’를 운영하는 표씨는 지난 7일 낮 12시쯤 서울 서대문구 신촌 광장에서 선거유세를 하던 송 전 대표의 옆머리를 둔기로 여러 차례 내리쳐 다치게 한 혐의를 받는다.

표씨는 현장에서 체포되며 “한미군사훈련을 반대한다” “청년들에게 이런 세상을 물려줄 수 없다”라고 외쳤다.

서울서부지법은 지난 9일 “도주의 우려가 있다”며 표씨에 대한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