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단독 

성폭력 당했다고 신고했더니 “회사 이미지 훼손했다”며 부당해고한 포스코휴먼스

김현수 기자
포항제철소 전경. 연합뉴스

포항제철소 전경. 연합뉴스

포스코 자회사인 포스코휴먼스가 성폭력을 당한 여성에 대해 2018년 회사 이미지를 실추했다는 이유로 부당해고 했다가 지방노동위원회 명령에 따라 복직 처리한 것으로 확인됐다. 포스코 사내 게시판에는 최근 불거진 성폭력 사건에 대해 ‘신고인은 잘라야 한다’는 2차 가해성 글이 게시되기도 했다. 지역시민단체는 기업 이미지 등을 앞세우며 성폭력 피해자를 외면하는 남성 중심의 경직된 직장문화를 시급히 개선해야 한다고 지적했다.

7일 경향신문이 입수한 경북지방노동위원회 판정서를 보면 포스코휴먼스 소속 노동자 A씨는 2013년 7월1일 같은 부서 동료인 B씨에게 준강간을 당했다. 참고 지내던 A씨는 결국 후유증을 견디지 못하고 2017년 12월 B씨를 형사 고소했다. 사건을 인지한 회사는 자체 감사를 통해 B씨에게 감봉 3개월의 징계를 내렸다. 이 사건은 2018년 4월 일부 언론을 통해 알려지기도 했다.

문제는 이 사건을 담당한 검찰이 2018년 6월 B씨를 ‘증거불충분’을 이유로 불기소 처분하면서 불거졌다. 회사 측은 같은 해 11월 인사위원회를 통해 A씨에 대해 스스로 그만두도록 하는 ‘권고해직’ 결정을 내렸고, A씨가 사직원을 제출하지 않자 한달 뒤인 12월4일 징계면직(해고) 통보했다.

회사는 A씨를 해고한 이유로 동료와 부적절한 성관계로 인해 법적소송 등 대·내외적으로 문제를 일으켜 회사 이미지를 훼손했다고 했다. 또 협력업체 여직원 휴게실에서 자주 목격되는 등 업무태만과 갑질을 일삼았다고 주장했다.

이후 A씨는 경북지방노동위원회에 구제신청을 했다. 경북지노위는 A씨의 주장이 타당하고 보고, 2019년 3월 복직명령을 내렸다.

포스코 자회사가 A씨에게 내린 징계처분장. 경북지방노동위원회 판정서 갈무리

포스코 자회사가 A씨에게 내린 징계처분장. 경북지방노동위원회 판정서 갈무리

당시 경북지노위는 형사재판에서 피의자가 증거불충분으로 불기소 처분을 받았다는 것이 성폭력 행위가 없었다는 점을 의미하는 건 아니라고 봤다. 검찰의 불기소결정서에는 ‘피해자의 진술은 신빙성이 높은 것으로 사료된다’는 진술분석전문가의 의견이 담겨 있었다. A씨가 다른 직원과 나눈 일상 대화에서 “(B씨가) 자기한테 잘못한 게 있다”는 등이라고 말한 사정 등을 볼 때 성폭력 피해자 지위가 인정된다는 게 경북지노위의 판단이다.

경북지노위측은 “범죄 피해자는 누구나 형사 고소할 수 있다”면서 “이 과정에서 언론의 보도가 있었다고 하더라도 A씨가 무고가 아닌 만큼 포스코의 품위나 위신을 크게 손상시켰다고 볼 수 없다”고 판정했다.

포스코 광양제철소에서는 지난해 11월 성폭행 피해 사실을 신고한 협력업체 여직원 C씨가 협력업체로부터 해고를 통보받는 사건도 벌어졌다. C씨 사건은 올해 3월 재판에 넘겨져 이번달 21일 1심 선고를 앞두고 있다.

한편 얼마 전 발생한 성폭력 문제와 관련해 포스코 내부에서는 여전히 폐쇄적이고 비민주적인 조직 문화가 자리잡고 있다는 주장도 나왔다.

포스코 노경(노사)협의회 게시글. 포항여성의회 제공

포스코 노경(노사)협의회 게시글. 포항여성의회 제공

직장인 익명 커뮤니티인 ‘블라인드’에는 최근 ‘포스코 다니는 게 부끄럽다’는 제목의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포스코 직원들만 접속할 수 있는 노경(노사)협의회의 한 게시글이 사진으로 첨부돼 있었다. ‘신고인을 잘라야 합니다’라는 제목의 사내게시판 글에는 “모든 사람이 그 사람과 근무하기 싫어하기 때문에 (피해여성을) 잘라야 한다” “저 직원이 언제 나를 찌를지 모르기 때문이다. 공감하시죠?”라는 문구가 담겨 있었다.

김정희 포항여성회 회장은 “불합리한 처우를 받았다고 신고했다가 회사로부터 보복을 당한다는 인식이 생기면 어느 누가 신고를 하겠냐”며 “회사는 가해자에 대한 강력한 처벌과 엄정한 조치와 함께 피해자에게는 2차 피해가 발생하지 않도록 적극 도와야 한다”고 말했다.

포스코는 최근 불거진 성희롱 및 성폭행 사건 가해자로 지목된 남직원 4명 중 2명을 징계면직(해고)했다고 밝혔다. 또 다른 가해 남성 2명은 각각 정직 3개월과 보류 처분했다. 또 임원 6명 중 1명은 보직해임 했고 4명은 감봉 3개월, 1명은 경고 처리했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