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하철 유실물’ 1위? 요즘은 휴대전화 아니다

이성희 기자

지난해 12만8000건 중 24.5%가 ‘지갑’

교통카드 넣은 얇은 카드지갑, 개찰구서 놓쳐

“잃어버린 위치와 시간 확인이 가장 중요”

서울 시내 한 지하철역 개찰구마다 마스크 의무 착용 안내문이 붙어 있다.| 강윤중 기자

서울 시내 한 지하철역 개찰구마다 마스크 의무 착용 안내문이 붙어 있다.| 강윤중 기자

코로나19 물리적(사회적) 거리두기가 해제된 지난해 서울 지하철 유실물이 전년보다 25% 가량 늘어난 것으로 나타났다. 유실물 1위는 지갑이었다.

서울교통공사는 지난해 접수된 지하철 유실물이 총 12만7387건으로 2021년(10만1618건)보다 25.4% 증가했다고 10일 밝혔다. 각종 행사와 저녁모임 증가로 지하철 이용객이 늘면서 유실물도 늘어난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서울지하철 1∼8호선 수송 인원은 약 21억5000만명으로 전년(19억5000만명)보다 10.4% 증가했다.

지난해 지하철에서 가장 많이 잃어버린 물건은 지갑으로, 전체 유실물의 24.5%(3만1228건)를 차지했다. 이어 휴대전화 16.5%, 의류 14.4%, 가방 14.2% 등이었다.

지하철 유실물 품목도 시대에 따라 변화하고 있다. 2006년만 해도 전체 유실물 중 1위는 가방(31.6%)이었다. 그러나 2014년부터 2017년까지 유실물 품목 1위는 줄곧 휴대전화가 차지했다.

2018년 이후부터는 지갑 분실이 가장 많아졌다. 유실물로 접수된 지갑류는 대부분 얇은 카드지갑인 점을 고려하면 교통카드를 넣은 카드지갑을 개찰구 등에서 사용 후 놓치는 경우가 많은 것으로 교통공사는 추측했다.

지난해 접수된 유실물 중 63.0%(8만191건)는 물건을 잃어버린 본인에게 직접 인계됐으며 23%(2만9618건)는 경찰에 이관됐다. 나머지 14%(1만7578건)는 보관된 채로 주인을 기다리고 있다.

본인 인계율이 가장 높은 품목은 휴대전화로 94.1%에 달했다. 이어 가방(78.9%), 지갑(78.2%)도 본인 인계율이 높게 나타났다. 반면 의류는 1만8333건 중 10.0%(1833건)만 본인에게 인계됐다.

교통공사는 지하철을 타고 이동 중 물건을 두고온 것을 인지한 경우 잃어버린 위치와 시간을 확인하는 것이 가장 중요하다고 조언했다. 고객안전실에 유실물을 신고하기 전에 열차 하차 시각과 방향, 승·하차 위치를 정확히 확인하는 것이 유실물을 찾는 데 도움이 된다는 것이다.

열차와 승강장 사이 선로로 물건을 떨어뜨렸을 때는 당일 인계가 어려울 수 있다. 안전상의 이유로 열차 운행 시간에는 회수하기 어렵기 때문이다. 이런 경우 물건의 종류와 승강장 위치를 고객안전실에 신고하면 영업 종료 후 수거해 다음 날부터 인계받을 수 있다.

교통공사는 각 역에서 유실물이 들어오면 경찰청 유실물 포털 사이트인 ‘lost112’(www.lost112.go.kr)에 등록하고 이후 호선별로 운영 중인 유실물센터로 보낸다. 승객이 바로 찾아가지 않을 경우 1주일간 보관 후 경찰서로 이관한다.


Today`s HOT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테헤란에 모인 라이시 대통령 애도 인파 칸영화제 찾은 베테랑2 주역들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꼬까옷 입고 패션쇼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범람한 카우카강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홍수 피해로 진흙 퍼내는 아프간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