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저임금·폐암 대책을” 학교 비정규직의 분노

조해람 기자

31일 사상 첫 새 학기 총파업

<b>총파업 예고하는 학비연대</b>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조합원들이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3·31 학교 비정규직 신학기 총파업 돌입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이준헌 기자

총파업 예고하는 학비연대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 조합원들이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 회의실에서 ‘3·31 학교 비정규직 신학기 총파업 돌입 기자간담회’를 열고 있다. 이준헌 기자

교사·공무원과 업무 강도 비슷, 기본급은 최저임금도 못 받아
급식 조리사 폐암 검진 의무화·돌봄교실 등 인력 충원도 절실
학비연대 “노동시장 약자 위한다는 정부, 요구안에 응답을”

급식실과 돌봄교실 등에서 일하는 학교 비정규직 노동자들이 3월 새 학기 총파업을 예고했다. 학교 비정규직이 새 학기 총파업에 나서는 건 처음이다. 노조는 급식 노동자의 폐암 발병률이 평균보다 16배나 높은 위험한 작업환경, 최저임금에도 못 미치는 열악한 임금체계 개선을 정부에 요구해왔지만 진전이 없어 파업에 돌입한다고 밝혔다.

비정규직 노동자들은 윤석열 정부가 연일 ‘노동시장 약자를 위한다’고 주장하는 만큼, 이번 파업에 어떤 태도를 보이는지 지켜보겠다고 했다.

민주노총 전국학교비정규직연대회의(학비연대)는 15일 서울 중구 민주노총에서 ‘3·31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 요구안 해설 기자간담회’를 열어 이같이 밝혔다. 학비연대의 핵심 요구는 열악한 임금체계 개편, 급식실 폐암 산재 대책 마련, 늘봄학교·돌봄교실 인력 확충 및 처우 개선이다.

학비연대는 주로 여성인 학교 비정규직들이 심각한 저임금에 내몰려 있다고 했다. 일례로 조리사·돌봄전담사 등이 속한 ‘교육공무직 2유형’의 기본급은 2022년 기준 186만8000원으로 같은 해 최저임금(191만4440원)에도 못 미쳤다. 영양사·사서 등이 속한 1유형의 기본급도 2유형보다 20만원 많은 정도다. 올해 최저임금은 전년 대비 5.0% 올랐지만, 정부가 제시한 교육공무직 임금 인상률은 1.7%에 그쳤다고도 했다. 방학 중에는 사실상 수입이 끊기는 점도 오랜 문제로 지적됐다.

2018년 교육부의 연구용역을 받아 학교 비정규직 직무평가를 진행한 박용철 한국노동사회연구소 소장은 “공무직의 업무나 역할이 교사나 공무원에 비해 적지 않았고, 대등하거나 그 이상을 하고 있음에도 급여 수준에 상당한 차이가 있다”며 “임금 자체의 차이는 어느 정도 인정하더라도 수당이나 복리후생은 차별없이 지급해야 한다는 게 상식인데, 수당에서도 차이가 나고 일부 수당은 아예 적용이 안 되고 있다”고 했다.

급식 조리사들의 높은 폐암 발병률에 관한 대책도 요구했다. 김수정 학비연대 노동안전위원장은 “조리흄(기름을 쓰는 요리를 할 때 발생하는 발암물질)이 다량 발생하는 메뉴를 축소하고, 폐암 확진자에 대한 사후관리와 지원대책을 마련하며, 법 개정으로 급식 노동자 폐암 검진을 의무화해야 한다”고 했다.

정부 국정과제인 늘봄학교·돌봄교실 확대가 제대로 된 인력 충원 없이 진행되면서 기존의 돌봄전담사들이 과로에 내몰린다는 지적도 나왔다.

학비연대는 연일 ‘노동 약자’를 언급하며 노동시장 개편을 주장하는 정부가 이번 파업에 명확한 입장을 내놓아야 한다고 했다. 학비연대는 “정부 노동개혁의 주요 근거는 노동시장 이중구조이며 그 핵심 수단 중 하나가 상생임금 등 임금체계 개편인데, 이 이슈가 바로 학교 비정규직 총파업의 주요 배경이기 때문에 정부의 입장이 주목된다”며 “학교 비정규직의 총파업에 화답하지 않는다면 윤석열 정부의 노동개혁은 정규직을 때려잡아 노동시장을 하향 평준화시키려는 수단으로서, 기만이자 허구임이 드러나는 것”이라고 했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