암호명3701

어린이 등굣길 따라가봤다

양다영 PD    윤기은 기자

학교 가는 길인데 차가 왜 이렇게 많아! #암호명3701 #스쿨존

매일 엄마와 함께 등교하는 두 어린이가 있습니다. 경기 부천시 신흥초등학교 1학년 원준이와 서울시 양천구 양화초등학교 2학년 은서입니다. 지난 1일과 2일 두 어린이의 등굣길을 함께 걸었습니다.

원준이와 은서의 등굣길 대부분은 보행로가 없는 이면도로였습니다. 원준이와 은서는 달리는 차량을 피하며 학교로 향했습니다. 제한속도 시속 30㎞로 정해진 곳인데도, 내리막길에선 이보다 빠르게 지나가는 차량이 종종 보였습니다. 불법 주정차 차량이 많은 길을 지날 때 두 친구는 차와 차 사이를 이리저리 오가야했습니다. 주변에 시장이 있는 길에는 큰 트럭이 자주 지나갔습니다. 이곳은 모두 어린이보호구역(스쿨존) 바깥입니다.

스쿨존은 학교 가는 길 중 일부에 불과합니다. 서울연구원에 따르면 서울의 모든 초등학교 등하굣길 3분의 1만 스쿨존에 포함됩니다. 초등학교 주변 반경 300m까지는 스쿨존으로 지정할 수 있습니다.

어린이 교통사고도 스쿨존 밖에서 더 많이 발생했습니다. 도로교통공단 교통사고분석시스템에 따르면 지난 4년 동안 스쿨존 내 사고는 어린이 교통사고의 15%를 넘지 않습니다.

전문가들은 통학로 전체를 ‘안전한 길’로 만들어야 한다고 조언했습니다. 임재경 한국교통연구원 선임연구위원은 외국의 ‘홈존(HomeZone)’처럼 통학로를 ‘보행자 우선도로’로 지정하자고 제안했습니다. 보행자 우선도로에서는 차량이 사람을 추월하지 못합니다.

임 위원은 “어린이는 시내로 출퇴근하지 않고, 집 주변을 다니기 때문에 근처에서 사고가 대부분 발생한다”라며 “차량 속도를 시속 20㎞ 이내로 낮추면 어린이 교통사고를 예방하는 데 큰 도움이 된다”라고 말했습니다.

어린이 등굣길 따라가봤다[암호명3701]

잔소리 대신 식탁에서 하면 좋을 ‘1분 식톡’ 시리즈 마흔네 번째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관련 기사 보러 가기

어린이가 걷는 길은 모두가 ‘스쿨존’이다

[영상]‘5분 뒤’ 어린이보호구역입니다

암호명3701의 또 다른 이야기 보러 가기(https://www.tiktok.com/@codename3701)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