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겉바속촉 탕후루’는 출입 금지?

양다영 PD    윤기은 기자

탕후루는 과일에 설탕 시럽을 바른 중국 간식입니다. 딸기, 귤, 샤인머스캣처럼 상큼한 과일을 꼬치와 작은 종이컵에 끼워 판매합니다.

최근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 유행해 큰 인기를 끌고 있습니다. 그런데 ‘탕후루’ 때문에 골치 아픈 사람들도 늘었습니다. 심지어 ‘노(NO) 탕후루존’까지 생겼습니다.

탕후루 테이크아웃(포장구매) 판매점이 급격히 늘면서 쓰레기 처리가 문제니다. 탕후루 가게 앞엔 먹고 남은 꼬치와 종이컵 쓰레기가 가득합니다. 탕후루를 구매한 사람들이 들고 다니면서 먹다가 그냥 버리는 일도 많습니다. 홍대, 신촌 같은 번화가 길바닥에는 탕후루 꼬치가 널려있는 경우도 많습니다.

탕후루 꼬치가 뾰족해 치우는 사람이 다칠 수도 있고, 녹은 설탕 시럽이 다른 가게나 길거리를 끈적하게 만들기도 했습니다. 상황이 이렇다보니 탕후루를 가게에 들고 들어오지 말라는 ‘노(NO) 탕후루존’까지 등장했습니다.

‘겉바속촉 탕후루’는 출입 금지?[암호명3701]

잔소리 대신 식탁에서 하면 좋을 ‘1분 식톡’ 시리즈 예순한 번째 이야기. 자세한 내용은 영상으로 확인하세요.

암호명3701의 또 다른 이야기 보러 가기(https://www.tiktok.com/@codename3701)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