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가을아, 왜 그래…거리 뒤덮은 ‘초록 낙엽’

김세훈·최혜린 기자

서울, 때 이른 한파에 우수수…청소노동자 “이런 광경 처음”

“뭔가 이상” SNS 목격담 잇따라…학자 “급격한 기후변화 탓”

<b>채 물들지 못하고…</b> 서울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 10번 출구 인근 인도에 지난 18일 초록 은행잎이 떨어져 있다. 독자 제공

채 물들지 못하고… 서울 지하철 4호선 숙대입구역 10번 출구 인근 인도에 지난 18일 초록 은행잎이 떨어져 있다. 독자 제공

22일 서울 용산구 용산중학교 앞 인도. 예년 같으면 우수수 떨어진 은행잎으로 거리가 온통 노란빛으로 물들었어야 할 시기지만 올해는 좀 달랐다. 옅은 초록빛을 띤 낙엽들이 이리저리 흩어져 있었다. 군데군데 약간 누르스름한 빛깔의 ‘설익은’ 낙엽들도 눈에 띄었다.

인근에서 낙엽을 쓸던 청소노동자 홍성재씨(62)는 “이곳 일대를 13년간 쓸고 있는데 이렇게 초록색 이파리가 한꺼번에 진 것은 처음 보는 일”이라고 했다. 홍씨는 “시기도 보통 11월 말쯤 되어야 나뭇잎이 다 떨어지는데 평소보다 1주일 정도 빨리 떨어진 것 같다”고 했다.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도 지난 주말부터 ‘초록 낙엽’ 목격담이 쏟아졌다. 인스타그램에는 “첫눈 내렸는데 은행잎은 아직 초록인 게 무슨 경우냐” “은행 냄새가 아니라 풋풋한 풀 내음이 난다. 뭔가 이상하다” 등의 반응이 올라왔다.

초록 낙엽의 출현에는 널뛰듯 변한 가을철 기온이 영향을 줬다. 낙엽이 노란빛으로 물드는 것은 나무가 겨울을 준비하는 과정이다. 가을철 일조량이 줄어들면 나무는 ‘에너지 절약’를 위해 잎을 떨어뜨리기 위한 준비작업에 나선다. 이 과정에서 잎 안의 엽록소가 파괴되고 잎은 노란색·붉은색으로 변한다. 통상 9월 말에서 10월 초 최저기온이 5도 이하로 내려가면 엽록소의 분해작용도 빨라진다.

그러나 올해는 10월 들어서도 포근한 날씨가 이어졌다. 11월에도 초순까지 평균 최고기온이 10도를 웃돌았다. 그러다 지난 18일 전국의 최저기온이 갑자기 영하권으로 떨어졌다. 나무가 미처 준비할 새도 없이 겨울 날씨가 찾아온 것이다.

김재근 서울대 생물교육과 교수는 “가을에 기온이 낮아지면서 잎 안의 엽록소가 파괴되고 이후에 잎을 줄기에서 분리하는 ‘떨켜’라는 세포층이 생기면서 낙엽이 된다”며 “두 작용은 거의 동시에 일어나야 하는데 올해는 엽록소가 채 파괴되기도 전에 떨켜가 생겼다”고 했다.

전문가들은 ‘초록 낙엽’이 기후위기의 신호라고 분석했다. 윤순진 서울대 환경대학원 교수는 “최근 급격한 기후변화에 영향을 받은 것으로 보인다”면서 “온난한 날씨가 이어지다 갑자기 추워지니 나무 입장에서는 영양분을 이파리에 뺏기지 않기 위해 급하게 잎을 떨어뜨린 것”이라고 했다. 최진우 가로수시민연대 대표는 “나무가 잎의 엽록소가 빠진 뒤에 남아 있는 영양분을 이동시키고 잎을 떨어뜨려야 하는데 지난 주말에 첫눈이 오면서 급격하게 추워지니 나무로서는 ‘갑자기 겨울이네. 잎이 얼면 안 되겠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서재철 녹색연합 전문위원은 “기상 변화로 앞으로는 가을에 단풍 보기가 힘들 것이라는 진단도 전문가들 사이에서 나온다”고 했다.


Today`s HOT
주식인 양파 선별하는 인도 농부들 치솟는 아이슬란드 용암 분수 이스라엘 규탄하는 멕시코 시위대 살인적 더위의 인도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남아공 총선 시작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의회개혁법 통과 항의하는 대만 여당 지지자들
영~차! 울색 레이스 라파 떠나는 팔레스타인 주민들 미국 농장에 설치된 태양전지판 abcd, 스펠링 비 대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