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장연, 국회 예산 심의 마무리까지 지하철 탑승 시위 중단

남지원 기자
지난 9월27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서울역에서 장애인 이동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지난 9월27일 전국장애인차별철폐연대 활동가들이 서울역에서 장애인 이동권 보장 촉구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한수빈 기자

전국장애인철폐연대(전장연)는 국회 예산 심의가 마무리될 때까지 지하철 탑승 시위를 잠정 중단하기로 했다.

전장연은 1일 오전 8시 서울 지하철 4호선 혜화역 승강장에서 하려고 했던 출근길 지하철 탑승 시위를 유보하고 대신 승강장에서 ‘침묵 선전전’을 하겠다고 밝혔다.

박경석 전장연 대표는 “지금 가장 중요한 건 장애인 이동권을 위한 특별교통수단 예산”이라며 “당초 3350억원 증액을 요구했지만 이마저도 모두 깎여 현재 271억원만 남아 있는 상태지만 이것만이라도 통과시켜달라는 의미에서 지하철 탑승 대신 침묵을 택했다”고 설명했다.

이어 “시민들의 관심이 없으면 예산 통과가 쉽지 않은 상황”이라며 시민들의 지지를 호소했다.

전장연은 오는 3일 유엔이 지정한 세계 장애인의 날을 맞아 전날부터 국회의사당역 지하 농성장, 서울 지하철 1호선 시청역 승강장, 서울 종로구 마로니에공원 등에서 장애인 차별 철폐를 위한 시위를 이어왔다.

전장연 관계자들은 전날부터 마로니에 공원에서 밤샘 노숙 농성을 했다.


Today`s HOT
아르메니아 대학살 109주년 중국 선저우 18호 우주비행사 가자지구 억류 인질 석방하라 지진에 기울어진 대만 호텔
사해 근처 사막에 있는 탄도미사일 잔해 개전 200일, 침묵시위
지구의 날 맞아 쓰레기 줍는 봉사자들 경찰과 충돌하는 볼리비아 교사 시위대
한국에 1-0으로 패한 일본 폭우 내린 중국 광둥성 교내에 시위 텐트 친 컬럼비아대학 학생들 황폐해진 칸 유니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