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혐 콘텐츠는 방관하더니”···넥슨 게임 불매하는 여성 유저들

박채연 기자    윤기은 기자
‘집게손’ 모양을 했다는 일부의 문제 제기로 인해 삭제된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홍보 영상의 한 장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집게손’ 모양을 했다는 일부의 문제 제기로 인해 삭제된 온라인 게임 ‘메이플스토리’ 홍보 영상의 한 장면. 사회관계망서비스(SNS) 갈무리

이른바 ‘메이플스토리 집게손가락 캐릭터 논란’ 이후 여성 게임 유저들 사이에서 ‘넥슨 불매 운동’이 확산되고 있다. ‘넥슨 보이콧’에 나선 이들은 여성혐오 댓글이나 아이디 등에 대해서는 ‘모르쇠’로 일관하다 이번 사태에는 과잉 대응을 한 넥슨의 행보에 대한 분노를 전달하기 위해 불매운동에 동참하게 됐다고 했다.

15년 차 넥슨 유저였던 김모씨(27)는 최근 불매를 시작했다. 김씨는 지난 6일 경향신문과의 인터뷰에서 “집게 손에 의미가 있다는 말에 힘을 실어주는 넥슨을 보며 김자연 성우의 티셔츠 사건 이후로도 제작자들의 인식 변화가 없다고 생각했다”며 “당시 액션을 취하지 않아 지금 같은 사태로 이어졌다는 생각이 들어 불매를 마음먹었다”고 말했다. 김씨는 “마음에 안 드는 프로젝트의 작업자 중 여성이 있다면, 언제든 작업물을 없앨 수 있다는 믿음을 게임사가 줬다고 본다”고 했다.

넥슨은 2016년 7월 자사 게임 <클로저스>의 김자연 성우가 ‘GIRLS Do Not Need A PRINCE’(여자에게 왕자는 필요하지 않다)가 쓰인 티셔츠를 입은 모습을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 인증했다는 이유로 성우를 교체했다. 이 티셔츠는 여성폭력 문제를 겪고 있는 여성들에게 법적 도움을 주려는 후원 행사의 일환으로 판매된 제품이었다.

수십 년 동안 넥슨 게임을 해온 유저들도 이번 사태의 심각성을 인지하고 ‘공들인 탑’을 무너뜨리기로 결심했다. 20년 넘게 넥슨 유저였던 김다솔씨(31)는 “(불매는) 기억을 들어내는 수준이다. 보관하고 싶은 옛날 일기장을 타인의 잘못으로 전부 불태워야 하는 꼴”이라면서도 “하지만 사람이 잘리고 살해 협박당하는 것을 보고 있을 수는 없었다”고 했다.

넥슨이 페미니즘에 대해 부정적 이미지를 강화했다는 의견도 있었다. 19년 차 넥슨 유저였던 윤모씨(27)는 “일부 남성들의 주장에 휩쓸려 페미니즘을 부정적인 이미지로 만드는 데에 앞장선 기업의 서비스를 더는 이용하고 싶지 않았다”며 “세계적으로도 여성혐오적 운영은 조롱거리밖에 되지 않는다”고 했다.

이들은 공통적으로 “넥슨이 여성 이용자도 서비스를 이용하는 고객임을 간과하고 있다”고 짚었다. 메이플스토리를 즐기는 최모씨(25)는 “여성 이용자가 많은 트위터에 비판 여론이 많아도 반영이 전혀 되지 않고, 디씨·인벤 같은 게임 커뮤니티의 조회 수와 댓글이 주로 고려된다”고 했다.

게임 내 여성 차별적 상황들에 적절한 대응이 이뤄지지 않는다는 반응도 있었다. 최씨는 “선정적인 닉네임은 정지하지 않는 등 안티페미니즘의 입장은 빨리 반영된다”며 “반면 다양성 증진을 위한 노력이나 시류에 맞게 스토리를 수정하는 것에는 인색한 느낌이 든다”고 했다.

엑스(옛 트위터)에서 넥슨 불매 의사를 밝히는 게시글이 올라와 있다. 엑스 갈무리

엑스(옛 트위터)에서 넥슨 불매 의사를 밝히는 게시글이 올라와 있다. 엑스 갈무리

‘집게손가락 논란’에 대한 넥슨의 사과 공지가 올라온 지난달 말 이후 SNS에는 ‘#넥슨_탈퇴_챌린지’ ‘#넥슨_불매_챌린지’ 등 해시태그와 함께 “여성 유저는 사람 취급도 안 하고 여자 한정 사상 검증하는 넥슨” “반복되는 마녀사냥에 앞으로도 쭉 불매할 것을 다짐한다” 등 반응이 올라왔다.

전문가들은 남초 커뮤니티의 ‘마이크’가 너무 큰 상황이라고 진단했다. 김민성 한국게임소비자협회 협회장은 “일부 극단적인 남초 커뮤니티에서 꾸준히 크게 목소리를 내왔다”며 “게임 산업에서 여성 유저의 존재는 지워지고 있다”고 진단했다. 김 회장은 “넥슨이 소비자 요구를 맞춘다며 사상검증을 하지 않았느냐”며 “불매운동은 ‘소비자 니즈는 너희가 파악한 것과는 다르다’는 소비자 운동”이라고 말했다.

윤태진 연세대 커뮤니케이션대학원 교수는 “게임 회사 입장에서 여성, 노인, 장애인 등을 블루오션으로 생각하지 못하고 있다”면서 “게임이 남성지배적인 여가 문화로 남는 것은 적절치 않다. 장기적인 관점을 갖고 시장이나 소비자를 봤으면 한다”고 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