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임성근 전 사단장, 해병대 그만 우스꽝스럽게 만들라” 생존병사의 일침

김송이 기자

“진술서 대부분 억울하다는 주장뿐”

“떳떳하게 책임 인정하고 수사받으라”

지난 7월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서 열린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해병대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채 상병은 지난 19일 오전 9시께 예천 내성천에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연합뉴스

지난 7월 22일 경북 포항 해병대 1사단 체육관인 ‘김대식관’에서 열린 고 채수근 상병 영결식에서 해병대원이 눈물을 흘리고 있다. 채 상병은 지난 19일 오전 9시께 예천 내성천에서 실종자를 수색하던 중 급류에 휩쓸려 숨졌다. 연합뉴스

해병대 고 채모 상병과 지난 7월 호우피해 실종자 수색작전에 투입됐다가 함께 급류에 휩쓸렸던 생존병사가 14일 임성근 전 해병대 1사단장에게 “지금이라도 떳떳하게 자기 책임을 인정하고 수사받으라”고 했다.

해병대 생존병사 A씨(예비역 병장)는 이날 군인권센터를 통해 낸 입장문에서 “며칠 전 뉴스를 통해 임 전 사단장이 군사법원에 제출했다는 진술서를 봤다”며 “188페이지나 되는 진술서 어디에도 고인의 명복을 빈다는 말이나 미안하다는 말이 없던데 참 씁쓸하다”고 했다.

A씨는 “진술서 대부분이 자신이 억울하다는 주장이었다”며 “사단장은 진술서에서 저를 맹비난했다. 제가 같이 작전에 투입된 다른 장병들의 숭고한 희생정신과 헌신적인 노력을 평가절하하고, 채 상병의 고귀한 희생을 폄훼하는 명예훼손을 했다고 써놨다”고 했다.

A씨는 “사고 현장에 있었던 당사자로서 진실을 밝히는 일이 꼭 필요하다고 생각했고, 그래서 사단장을 고소한 것”이라며 “나 또한 작전에 투입됐던 사람이고 수해를 겪은 주민들을 위해 했던 고생을 스스로 깎아내릴 이유가 없다. 다만 우리의 피땀을 왜 사단장의 명예를 드높이기 위해 엉뚱한 방법으로 동원하다가 소중한 전우를 잃게 만들었는지 문제를 제기했을 뿐”이라고 했다.

그러면서 “제가 병사라서 군대를 잘 몰라서 그런다는 말도 있던데 되묻고 싶다”며 “사고가 난 날은 사단장이 시찰하러 온다고 다들 긴장해 있던 날이었는데 그런 날 대놓고 사단장의 명령을 어기고 무리하고 위험하게 작전을 수행하는 대대장이 존재할 수 있느냐”고 했다.

끝으로 A씨는 “이 사람이 제가 사랑했던 해병대를 그만 우스꽝스럽게 만들었으면 좋겠다”며 “수사기관과 국회가 하루빨리 진실을 밝혀주시기를 간절히 바란다”고 했다.

채 상병 사고 이후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PTSD)를 겪던 A씨는 해병대를 전역한 직후인 지난 10월25일 임 전 사단장을 고위공직자범죄수사처에 업무상과실치상죄로 고소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