눈썰매 타고 빙어 잡고…장애인들의 ‘특별한 하루’

유경선 기자

서울 노원 ‘전용 썰매장’ 마련…“하루 마음 편하게 놀았죠”

서울 노원구의 장애인들이 지난 1일 공릉동 서울과학기술대 종합운동장에 마련된 눈썰매장에서 튜브썰매를 즐기고 있다. 노원구 제공

서울 노원구의 장애인들이 지난 1일 공릉동 서울과학기술대 종합운동장에 마련된 눈썰매장에서 튜브썰매를 즐기고 있다. 노원구 제공

“눈썰매장이나 워터파크 같은 곳은 장애인들이 배려받기가 특히 어려워요. 이렇게 장애인들만 이용할 수 있는 썰매장에 오니까 그래도 마음 편하게 놀 수 있네요.”

지난 1일 서울 노원구 주민 이민희씨(40)는 지적장애가 있는 16세 아들을 데리고 서울과학기술대 종합운동장에 마련된 ‘노원 눈썰매장’을 찾았다. 노원구가 관내 장애인들을 위해 눈썰매장을 개방한 날이었다.

노원 눈썰매장은 지난달 31일 한 달간의 운영을 마치고 폐장했다.

노원구는 눈썰매장을 철거하기에 앞서 장애인들을 이날 하루 초청하기로 했다. 장애인들도 눈썰매와 빙어잡이 등 겨울철에만 할 수 있는 야외활동을 즐길 수 있게 하기 위해서다.

이날 눈썰매장을 찾은 장애인 주민들은 모처럼 즐기는 야외활동에 상기된 모습이었다. 장애인 돌봄기관 종사자와 보호자들은 겨울철 야외 놀이를 즐기게 해주고 싶어도 쉽게 나설 수 없었던 어려움을 떠올리며 눈썰매장 이용에 만족했다.

이씨는 “아들이 겨울에 썰매 타는 걸 좋아해 이 눈썰매장에도 3주 전 왔었지만 그때는 (아들이) 썰매를 잘 타지 못했고, 화장실 이용도 쉽지 않았다”며 “빙어낚시나 전통놀이 체험을 할 때도 아들이 시간이 좀 걸리는 편인데 다른 사람들 눈치가 보여 빨리 비켜줘야 했다”고 말했다.

이어 “오늘은 썰매장 내 동선이 여유 있게 배치되고 너무 붐비지도 않아서 만족스럽다”고 했다.

연차를 내고 다운증후군이 있는 아들과 썰매장을 찾은 이순형씨(60)도 “다운증후군 아이들은 행동이 좀 느려서 (비장애인) 아이들과 있으면 치이고 넘어질까 걱정된다”며 “장애인 가족 초청이 있을 때마다 가급적 참여하려 한다”고 말했다.

이들은 이날 오랜만에 지인들을 만나는 반가움도 만끽했다. 주로 복지관이나 보호시설 등 정해진 곳에서만 머무르다 보니 다른 지역에 있는 지인들을 만나기 어려운 게 현실이다.

이날 눈썰매장에는 노원구 내 각 지역과 기관에서 450여명이 모였다. 여기저기서 반가움 가득한 인사소리가 들려왔다.

이순형씨의 아들 박장호씨(25)는 다른 복지관에서 지내는 친구를 이날 몇년 만에 만났다. 반가움에 친구를 얼싸안고 춤을 췄다.

박씨는 “친구를 만난 게 제일 재밌다”고 했다.

지적장애인 임지은씨(36)도 예전 기관에서 알던 사회복지사를 이날 오랜만에 만나 함께 빙어잡이를 했다. 임씨는 “빙어를 두 마리 잡고, 선생님도 만나서 좋다”고 말했다.

오승록 노원구청장은 “장애인분들도 겨울철 눈썰매의 즐거움을 함께 느꼈으면 하는 바람으로 초청했다”며 “장애인도 일상생활을 불편함 없이 누리는 장애인 친화도시로 만들어 나가겠다”고 밝혔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