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인생 2막’ 재취업 돕는 폴리텍대 신중년특화과정 취업률 62.8%

조해람 기자
한국폴리텍대 신중년특화과정 ‘항공기 기체 제작’ 직무 교육생들이 기체 조립(리벳) 실습을 하고 있다. 폴리텍대 제공

한국폴리텍대 신중년특화과정 ‘항공기 기체 제작’ 직무 교육생들이 기체 조립(리벳) 실습을 하고 있다. 폴리텍대 제공

옥외광고 회사를 운영하던 배균복씨(50)는 경기 불황으로 사업이 잘 안 되자 새 일자리를 찾았다. 전기설비 업무가 괜찮아 보였지만 기술이 없었다. 배씨는 한국폴리텍대에서 6개월 동안 실무를 배우고 전기기능사 자격증을 땄다. 지금 배씨는 태양광 설비 전기공사를 하고 있다. 배씨는 “나이가 많아도 일할 수 있어 재취업을 원하는 누구에게든 적극적으로 추천하고 싶다”고 했다.

한국폴리텍대는 중장년 세대에게 전직·재취업 직업훈련을 제공하는 ‘신중년특화과정’이 지난해 상반기 취업률 62.8%를 기록했다고 15일 밝혔다. 전년 대비 2.6%포인트 올랐다. 2022년 정부 제공 실업자훈련취업률(51.6%)보다 높다. 성별 취업률은 남성은 60.6%, 여성은 69.6%다. 연령대별로는 40대 73.9%, 50대 64.7%, 60대 55.8%로 나타났다.

한국폴리텍대 신중년특화과정은 만 40세 이상 중장년에게 3~6개월 맞춤형 직업훈련을 제공하는 교육과정이다. 2018년부터 개설돼 60% 내외 취업률을 유지하고 있다. 지난해 신중년특화과정 훈련생은 50대가 40.5%로 가장 많았다. 60대 이상이 35.8%, 40대가 23.7%로 뒤를 이었다.

올해는 2550명에게 설비관리·건설기계·용접부터 미래차·IT융합전비설비 시공관리 등 다양한 기술훈련을 제공한다. 직무역량교육과 함께 자격증 취득도 가능하다.

올해부터 노사발전재단의 ‘전직지원 서비스’와 직업훈련을 연계한다. 재단 전직지원 서비스 이용자는 폴리텍대의 단기교육·체험학습 프로그램인 ‘꿈드림공작소’를 통해 직업훈련 직종을 알아볼 수 있다.


Today`s HOT
리투아니아에 만개한 벚꽃 라마단의 끝, 이드 알 피트르 축제 카자흐스탄 홍수에 대비하는 군인들 국빈만찬 참석한 미일 정상
LIV 골프대회장 방문한 트럼프 시진핑을 향한 필리핀인들의 분노
홍수로 침수된 오르스크 가옥들 여자축구, 필리핀 2-1 제압
김혜성, 짜릿한 끝내기 홈런! 중국 견제하는 미·일·호·필 합동해양훈련 북미 대륙 7년 만에 개기일식 개기일식 우주쇼에 환호와 탄성!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