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빅5 병원’ 수술 30~50% 축소

김향미 기자

세브란스 수술방 절반 운영

신규 예약 제한 등 진료 차질

의대 증원에 반대하는 전공의들의 근무 이탈 규모가 커지면서 현장의 의료 공백도 커지고 있다.

21일 의료계에 따르면 서울 ‘빅5’(서울아산·서울성모·삼성서울·서울대·세브란스) 병원에서는 최소 30%, 많게는 50%가량 수술을 줄인 것으로 나타났다.

각 병원에서 수술, 응급실, 당직 업무 등을 맡는 전공의가 대거 이탈했기 때문인데, 특히 수술 일정에 차질이 큰 것으로 보인다. 병원들은 응급과 위중증 환자 위주로 수술하면서 급하지 않은 진료와 수술은 최대한 미루고 있다.

삼성서울병원은 전공의들의 사직서 제출이 시작된 지난 19일 전체 수술의 10%를 줄인 데 이어, 이들의 병원 이탈이 시작된 전날에는 30%까지 줄였다.

세브란스병원과 강남세브란스병원은 수술을 ‘절반’으로 줄였다. 대다수 전공의가 현장을 떠나 정상적인 수술실 운영이 불가능하기 때문이다. 강남세브란스는 기존 수술방의 50% 정도만 운영하면서 응급과 위중증 수술에 대비하고 있다. 다만 마취과 전공의 등 진료 지원이 필요 없는 가벼운 수술은 제한 없이 하고 있다.

서울성모병원과 서울아산병원 역시 수술을 30%가량 축소했다.

전날까지 전공의 3분의 2 이상이 사직서를 제출하고 병원을 이탈하면서 수술 취소 규모는 조만간 더욱 커질 것으로 전망된다. 보건복지부에 따르면 전날 밤까지 주요 100개 수련병원 전공의의 71.2%인 8816명이 사직서를 냈다. 근무지 이탈자는 7813명으로 확인됐다.

긴급한 수술뿐 아니라 진료 일정 조정폭 역시 커지고 있다.

교수와 전문의를 환자 진료는 물론 응급과 야간 당직 근무 등에 투입하고 있지만, 시간이 흐를수록 피로도가 쌓여 ‘한계’가 있을 수밖에 없다.

서울대병원은 진료과별로 ‘전공의 파업으로 인해 진료가 불가해 일정 변경이 필요하다’는 안내 문자를 발송하고 있다.

서울아산병원은 신규 환자의 진료 예약에서 응급도를 고려해 ‘응급·중증’ 위주로 받고 있다. 고려대안암병원, 중앙대병원 등도 진료과별로 일정을 지속해서 조정하고 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