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후 위기 대응···전북 80개 학교 ‘저탄소 환경급식’

김창효 선임기자
2023년 7월 김제영양교과동아리 소속 영양교사들이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잡곡밥, 채개장, 생선 강정, 카레크림우동, 오이무침, 과일’ 공동 채식 식단을 개발해 학교 상황에 따라 식자재나 조리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저탄소 환경급식 실천 캠페인’을 진행했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제공

2023년 7월 김제영양교과동아리 소속 영양교사들이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잡곡밥, 채개장, 생선 강정, 카레크림우동, 오이무침, 과일’ 공동 채식 식단을 개발해 학교 상황에 따라 식자재나 조리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저탄소 환경급식 실천 캠페인’을 진행했다.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 제공

전북특별자치도교육청은 기후 위기에 대응하기 위해 생산 과정에서 메탄가스 등을 뿜는 육류 대신 채식으로 학교 급식을 제공한다고 21일 밝혔다.

전북교육청에 따르면 도내 80개 유·초·중·고에서 다음 달부터 ‘저탄소 환경급식’을 한다.

저탄소 환경급식은 채식 위주의 음식을 제공하는 것으로, 육류 소비를 줄여 학생의 건강을 지키고 온실가스 배출량도 감소시키기 위해 추진된다. 채식 급식 횟수는 주 1회를 원칙으로 하며, 해당 학교에는 관련 시설비 200만원씩을 지원한다.

앞서 전북교육청은 채식을 확산시키기 위해 지난해 시범학교를 운영하고 다양한 식단도 개발해왔다.

저탄소 중점학교를 중심으로 학생과 교직원이 함께 참여하는 다양한 저탄소 환경급식 프로그램과 수업자료를 개발·적용하고, ‘저탄소 채식의 날’을 월 2회 이상 진행했다.

이들 학교는 매주 고기 없는 월요일과 학교 텃밭, 채소 자율배식대 운영, 제로웨이스트 실천, 학부모와 교직원 연수 등의 다양한 프로그램을 운영했다.

특히 김제영양교과동아리 소속 영양교사들이 초등학교 9곳과 중학교 1곳, 고등학교 3곳이 참여하는 ‘저탄소 환경급식 실천 캠페인’을 실시해 주목을 받았다. 13곳 학교에서는 김제 지역 농산물을 이용해 탄소 발자국을 줄이고, 음식물쓰레기를 줄이기 위해 학생들의 기호도와 만족도를 반영한 ‘잡곡밥, 채개장, 생선 강정, 카레크림우동, 오이무침, 과일’ 공동 채식 식단을 개발·적용했다. 공동채식 식단은 학교 상황에 따라 식자재나 조리 방법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전북교육청 관계자는 “안전하고 건강한 식자재 공급을 통해 기후 위기 대응과 학생 건강을 위한 학교급식 환경이 만들어지길 바란다”면서 “지속해서 대상을 확대하고 환경 교육도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