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성적 조작·3억 부당 이익…진주 사학법인 설립자

김정훈 기자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사립중학교 설립자 겸 전 교장이 자녀 시험성적 조작, 수업비 면제, 보조금 횡령 등의 사학비리를 저지른 혐의로 구속 송치됐다.

경남경찰청은 업무상 횡령·배임, 업무방해 및 강요, 명예훼손, 배임수재 등 혐의로 A씨(50대)를 구속 송치했다고 11일 밝혔다. 범행에 관련된 친인척 B씨 등 3명과 교사 C씨 등 6명은 불구속 입건했다.

A씨는 지난 2021년부터 지난해까지 교사에게 자신 자녀의 기말시험 오답을 정답으로 채점하고, 학비와 기숙사비로 2000만 원을 면제받은 혐의를 받고 있다.

또 방과후 수업비 등 교육보조금 1억 원 상당을 횡령한 혐의를 받고 있다. A씨와 친인척들은 교직원을 채용한 것으로 속여 인건비 8000만 원을 가로챈 혐의도 받고 있다. A씨는 교직원 채용을 대가로 1억 원을 챙기는 등 총 3억 원의 이득을 본 혐의를 받고 있다.

A씨는 지난 2021년 교장 재임 때 교내 성비위 혐의 사건으로 파면돼 재판을 받고 있지만, 여전히 학교에 영향력을 행사해 온 것으로 알려졌다.

법원은 지난 3일 A씨의 구속 전 영장실질심사에서 증거인멸을 우려해 영장을 발부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