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0대 여성 통영 미수항 앞바다에 빠져 사망

강한들 기자
인천 송도에 있는 해양경찰청. 해경 제공

인천 송도에 있는 해양경찰청. 해경 제공

40대 여성 A씨가 경남 통영시 미수항 앞바다에 빠져 사망했다.

경남 통영해양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6시 28분쯤 한 행인이 경남 통영시 미수항 앞바다에 사람이 빠져있다고 신고했다.

해경은 구조대와 연안 구조정을 보내 미수항 앞 방파제에서 심정지 상태인 A씨를 발견했다. A씨는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사망했다.

해경은 A씨가 바다에 빠지게 된 경위 등을 조사 중이다.


Today`s HOT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후지산 편의점 앞에 가림막 설치하는 인부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주러 이란대사관 앞에 놓인 추모 꽃다발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축하받으며 귀국하는 북한 여자축구 선수단 소요 사태 발생한 뉴칼레도니아 토네이도로 훼손된 풍력 터빈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