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성인페스티벌’ 취소에도 논란 진행형…성매매 알선 의혹 속 “6월 재추진”

전현진 기자    전지현 기자

“성인문화 향유”에…여성의당 “VIP 티켓 판매, 유사 성매매”

전문가 “성 상품화는 자유·젠더의 문제 아닌 인권 문제로 봐야”

지난 20~21일 열릴 예정이었던 성인 페스티벌 2024 KXF The Fashiion의 포서터. 한국성인콘텐츠협회

지난 20~21일 열릴 예정이었던 성인 페스티벌 2024 KXF The Fashiion의 포서터. 한국성인콘텐츠협회

서울 강남 일대에서 20~21일 열릴 예정이었던 ‘성인 페스티벌’(2024 KXF The Fashion)이 결국 무산됐다. 주최 측인 플레이조커는 지난 18일 “AV 배우들의 신변 안전을 위해 행사를 진행하지 않겠다”고 밝혔다. 앞서 주최 측은 수원시와 파주시, 서울 한강, 강남구 등에서 행사 개최를 추진했지만 번번이 지자체의 제동에 가로막혔다.

일본 성인비디오(AV) 배우들을 초청해 축제를 연다는 계획은 이렇게 무산됐지만 논란이 끝난 것은 아니다. 주최 측은 오는 6월 일본 AV 배우 초청 규모를 2~3배 늘려 다시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라고 밝힌 상태다.

반면 여성의당은 이 행사와 관련해 성매매 알선 의혹을 제기했다. 20일 여성의당은 지난해 12월 열린 성인 페스티벌에서 AV 배우와 ‘이브닝 파티’를 즐길 수 있는 VIP 티켓을 신원 불상 남성 154명에게 판매해 “성매매를 알선했다”며 지난달 27일 주최 측을 고발했다고 트위터 계정을 통해 밝혔다. 여성의당은 이달 열릴 예정이었던 성인 페스티벌에서도 VIP 티켓을 판매해 성매매 알선 행위를 했다고 주장했다.

여성의당은 성인 페스티벌을 ‘키스방’과 같은 유사 성매매 업소와 비교했다. AV 배우들이 신체를 만져주는 체험 행사 티켓을 8만9000원에 판매했는데, VIP 티켓의 경우 더 수위가 높은 유사 성교 행위가 제공될 수 있다는 것이다.

논란은 정치권으로도 번진 상태다. 행사 개최를 봉쇄한 오세훈 서울시장은 자신의 유튜브 채널을 통해 “서울시가 남녀차별을 한다고 보고 많이 실망하는 분들이 계시는데, 남성공연이다 여성공연이다 문제가 아니고 장소의 문제”라고 말했다. 오 시장은 “공공 관리 공간에서 이벤트 열리는 것이 부적절하며, 앞으로 서울시는 이런 종류의 공연이 열리고 말고에 관여할 생각이 없다”고 말했다. 행사 내용이 문제가 아니라 장소의 문제로 국한한 것이다.

앞서 천하람 개혁신당 비례대표 당선자는 “남성의 본능을 범죄시하지 말라”면서 행사를 불허한 지자체를 비판했다. 천 당선자는 17일 자신의 페이스북에 “성인이 성인만 들어올 수 있는 공간에서 공연 또는 페스티벌 형태의 성인문화를 향유하는 것이 뭐가 문제냐”며 이렇게 주장했다

이런 주장에 대해 성인문화를 향유할 권리의 억압이 아니라 돈을 주고 성을 사고파는 성의 상품화라는 측면에서 봐야 한다는 지적이 나온다. 권김현영 여성현실연구소 소장은 “성인들이 성을 향유할 자유로운 권리는 막을 수 없고, 그런 전제에 동의하지 않는 사람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권김 소장은 “천 당선인은 성인 페스티벌 반대를 마치 성문화 자체를 반대하거나 성적 본능을 악마화한다며 오도한 것”이라며 “350만원을 내고 VIP 티켓 사면 여성을 만질 수 있고 구매할 수 있다고 기대하게 하는 성문화라면 문제가 아닌지 묻고 싶다”고 말했다.

김윤태 고려대 사회학과 교수는 “자유는 공동체 속에서 사회의 합의에 따라 규제되기도 한다”고 말했다. 김 교수는 “성의 상품화는 여전히 인신매매 피해가 발생하고 주로 사회의 빈곤층에 있는 이들에 강요되는 측면이 있다”면서 “따라서 자유나 젠더의 문제가 아닌 보편적인 인권의 문제로 바라볼 필요가 있다”고 말했다.


Today`s HOT
총선 5단계 투표 진행중인 인도 대만 라이칭더 총통 취임식 라이시 대통령 무사 기원 기도 안개 자욱한 이란 헬기 추락 사고 현장
미국 UC 어바인 캠퍼스 반전 시위 폭풍우가 휩쓸고 간 휴스턴
이라크 밀 수확 개혁법안 놓고 몸싸움하는 대만 의원들
2024 올림픽 스케이트보드 예선전 연막탄 들고 시위하는 파리 소방관 노조 총통 취임식 앞두고 국기 게양한 대만 공군 영국 찰스 3세의 붉은 초상화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