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먹이니 앓다가 죽었다”…고양이 사료 공포 확산

이예슬·배시은 기자

특정 제품 섭취 88마리 급사

“정부 관리 부실에 사태 반복”

“먹이니 앓다가 죽었다”…고양이 사료 공포 확산

집에서 키우던 반려묘가 이유를 알 수 없는 무기력증과 신경·근육병증을 앓다 폐사한 사례가 전국적으로 88건 확인됐다. 피해 고양이들은 특정 사료를 섭취했다는 공통점이 있었다. 부실한 사료 검증 및 관리 체계가 반려인들의 불안감을 키우고 있다.

지난 20일 기준 동물보호단체 라이프가 접수한 반려묘 피해 사례는 총 236마리로, 이 중 88마리가 죽었다. 이 고양이들은 모두 특정 제조원에서 올해 1~4월 만든 사료를 먹은 것으로 조사됐다. 문제의 제조원이 주문자상표부착생산(OEM) 방식으로 생산한 사료는 약 20종으로 알려져 있다. 심인섭 라이프 대표는 “고양이의 연령·품종과 무관한 피해가 나타났으며, 공통점은 사료 이외에는 없다”고 밝혔다.

이번 사태의 정확한 원인은 아직 밝혀지지 않았다. 농림축산식품부는 검사 의뢰를 받은 사료 30여건 가운데 3건을 검사했는데 별다른 문제가 발견되지는 않았다고 밝혔다. 의심을 받는 사료의 제조원과 사료회사 역시 “아직 문제가 확인된 바 없다”는 입장이다.

논란이 이어지자 문제의 사료 판매를 중단한 업체도 있으나 여전히 시중에 판매 중인 곳도 있다. 심 대표는 “피해가 확산하는 상황에서는 정부가 ‘선 회수’ 조치해야 한다”고 말했다.

반려인들은 관련 규제가 느슨하다며 분통을 터뜨리고 있다. 농식품부가 지난해 ‘수입사료 사후관리기준’과 ‘사료검사기준’을 개정했는데 통관검사에서 부적합 판정을 받은 동물성 원료와 이를 가공한 식품을 사료로 재활용할 수 있도록 했다는 것이다.

반려동물 사료 불안전성 논란은 이번이 처음이 아니다. 지난해에는 고양이 사료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바이러스가 검출됐다. 제조업체가 멸균·살균을 제대로 하지 않은 것으로 드러났다.


Today`s HOT
영~차! 울색 레이스 산사태 현장 수색하는 파푸아뉴기니 주민들 현충일에 참배하는 방문객들 이스라엘 규탄하는 친팔레스타인 시위대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이스라엘 규탄하는 미국 시위대
한국 유도 김민종·허미미 금의환향! 굴러가는 치즈를 잡아라!
아르메니아 총리 사임 요구 시위 짜릿한 질주~ 실내 스노우파크 파리 샹젤리제 거리에서 피크닉 이스라엘 공습으로 파괴된 라파 난민촌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