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15년 만에 쌍용차 국가 손배 끝나자마자 “위자료 내라” 소송 낸 경찰

유선희 기자

“이제 겨우 일상으로 돌아가려는데…다시 고통”

경찰 “개인 치료비 등 위자료에 대한 것”

2009년 회사의 정리해고에 반대해 옥쇄파업을 벌인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대법원이 노동자 승소 취지로 파기환송한 2022년 11월30일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 등 노동자들이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2009년 회사의 정리해고에 반대해 옥쇄파업을 벌인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상대로 낸 손해배상 청구소송을 대법원이 노동자 승소 취지로 파기환송한 2022년 11월30일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 등 노동자들이 서울 서초구 대법원 앞에서 소감을 말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경찰이 2009년 정리해고에 반대해 옥쇄파업을 벌인 쌍용자동차 노동자들을 상대로 법원이 인정한 경찰관 부상에 따른 위자료를 받지 못했다며 추가로 소송을 낸 것으로 확인됐다. 소송이 받아들여질 경우 노동자들이 물어야 할 돈은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29일 경향신문 취재결과 경기남부경찰청 경비과는 지난해 12월15일 서울중앙지법에 전국민주노동조합총연맹(민주노총)과 전국금속노동조합 등을 포함해 파업에 참여했던 쌍용차 노동자·연대자 등 총 55명을 상대로 ‘시효중단을 위한 재판상 청구확인의 소’를 냈다. 2013년과 2016년 잇달아 나온 국가 제기 손해배상 2심 판결로 확정받은 위자료 3870만원을 받지 못했는데, 해당 위자료 지급의 소멸시효(2023년 12월19일)가 다가오고 있어 시효를 중단해 달라는 취지의 소송이다.

국가가 쌍용자동차 노동자를 상대로 제기한 손해배상 청구소송은 대법원이 파업 15년 만인 지난 2월1일 “노동자들이 국가에 1억6600여만원을 배상하라”고 판결함으로써 최종 마무리됐다. 대법원은 “경찰의 과잉 진압과 폭력이 있었고 노동자들의 저항은 정당 방위”라고 인정했지만 경찰 부상 등에 대한 노동자들의 손해배상 책임도 일부분 있다고 봤다.

앞서 노동자 측은 손해배상과 별도로 제기된 위자료 청구 소송 2심에서 3870만원을 내라는 선고를 받았는데, 양측 모두 대법원에 상고하지 않아 확정됐다. 당시엔 노조의 정당성과 국가폭력의 부당함을 인정받는데 집중했기 때문이라고 노조 측은 설명했다. 김득중 금속노조 쌍용차 지부장은 “노조가 경찰관 부상에 따른 위자료 청구에 대해 상고하지 않은 건 원하든 원하지 않든 서로 피해자이고, 저희도 일정 정도 책임을 통감하는 취지도 있었다”고 말했다. 그런데 최근 경찰이 시효중단 청구확인 소송을 내면서 잊고 있던 위자료 지급을 요구하고 나선 것이다.

정부 측은 그간 법원 선고로 확정된 금액을 노조에 달라고 하거나 집행을 요청하는 등의 절차를 밟지 않았다. 경찰이 새로 제기한 소송을 법원이 받아들이면 노동자 측이 물어야 할 채권액은 지연이자를 포함해 1억원에 달하는 것으로 추산된다. 경찰이 낸 소장은 법원의 보정명령을 거친 뒤 지난 12일부터 노동자들에게 발송됐다. 대법원 최종 선고가 나온지 두 달 반 만이다.

김 지부장은 “고통스러운 기억을 더듬으면서 긴 시간 재판을 거쳐 경찰청장에게 사과도 받고, 대법원에서 헬기진압의 위법성과 노조 대응의 정당성을 인정받았다”며 “이제 겨우 일상으로 돌아가려는 노동자들에게 이중, 삼중의 고통을 주고 있다”고 말했다.

경찰이 낸 소장은 전체 발송 대상 55명 중 절반에도 못 미치는 17명에게만 발송된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의 파업 무력진압과 구조조정, 손해배상 폭탄까지 이어지면서 쌍용차나 노동계를 떠난 이들이 많기 때문이다. 김 지부장은 “공소시효가 다 되고 금액도 1억원으로 늘어난 시점에 노동자를 끝까지 물고 늘어지는 건 공권력에 대항하면 끝까지 가만두지 않겠다는 의지를 보여주려는 것”이라면서 “이것이 윤석열 정부 공권력의 민낯 아닌가 싶다”고 말했다.

경찰청 관계자는 “위자료 판결과 별개로 손해배상과 관련한 본 소송이 진행 중이어서 노조 측이 스스로 지급해주기를 기다리는 상황이었다”며 “소멸시효가 끝나기 전 (경찰관의) 개인 권리 보호 차원에서 연장을 제기한 것”이라고 밝혔다. 이어 “개인 위자료에 대한 것으로, 전·의경과 퇴직한 분들이 대부분이라 소송에 대해 모르는 분들도 있다는 점을 생각하지 않을 수가 없었다”고 말했다. 위자료를 받을 대상이지만 소멸시효가 다가온다는 사실을 모르는 사람들을 위한 조치라는 것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