재활용시설에서 가스 폭발로 5명 전신화상···“예견된 인재”

조해람 기자
지난 2일 오후 6시 42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리사이클링센터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이 다쳤다. 사진은 부상자를 살피는 구조대원.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지난 2일 오후 6시 42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리사이클링센터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이 다쳤다. 사진은 부상자를 살피는 구조대원.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5명의 중상자를 낳은 전북 전주의 한 재활용시설 가스 폭발 사고를 두고 노조가 ‘예견된 사고’였다며 위험한 작업환경을 방치한 업체와 지방자치단체의 책임을 지적했다.

민주노총 공공운수노조 전북본부는 3일 오전 전주시청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이번 사고는 자격 없는 민간기업의 운영과 관리감독 책임을 방기한 전주시로 인해 예견된 사고였다”며 “철저한 수사와 단호한 처벌이 있어야만 한다”고 했다.

지난 2일 오후 6시42분쯤 전주 완산구 전주리사이클링타운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해 노동자 5명이 전신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다. 소화슬러지 배관 교체공사 중 음식물쓰레기 처리 과정에서 발생한 메탄가스가 폭발을 일으킨 것으로 추정된다. 경찰과 소방, 고용노동부 등은 이날 오후부터 현장감식을 진행한다.

노조는 “전주리싸이클링타운은 시설 내에서 발생하는 유해가스를 외부로 배출할 수 있는 충분한 급배기시설이 설치되어 있지 않았다”며 “무리한 작업지시가 이뤄지지는 않았는지, 현장에서 안전관리가 제대로 이뤄져 왔는지, 작업환경을 무시한 인재가 아니었는지 반드시 확인해야 한다”고 했다.

노조는 “출자회사들은 자격요건을 무시하고 폐기물처리 실적이 없는 업체에 시설 운영을 맡겼고 전주시는 이를 묵인했다”고 했다.

지난 2일 오후 6시42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리사이클링센터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이 다쳤다. 사진은 부상자를 살피는 구조대원들.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지난 2일 오후 6시42분쯤 전북 전주시 완산구 삼천동 리사이클링센터에서 가스 폭발 사고가 발생해 작업 중이던 노동자 5명이 다쳤다. 사진은 부상자를 살피는 구조대원들. 전북특별자치도 소방본부 제공

노조는 이어 “시설에 출자한 모든 민간기업들이 이번 사고의 공범이라 할 수 있다”며 “전주시장은 사회기반시설을 방만하고 무책임한 민간기업들에게 내맡기고 방치한 것에 대해 고개 숙여 사과하고 전주리싸이클링타운 민자투자사업을 즉각 중단해야 한다”고 했다.

전주시는 전주리사이클링타운 운영을 잠정 중단하고 외주업체를 새로 선정해 쓰레기 처리를 하겠다고 밝혔다. 우범기 전주시장은 이날 시청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결코 있어서는 안 될 일이었고 너무도 안타깝게 생각한다”며 “유관기관과 협력해 원인을 규명하고 위반사항이 있을 시 법적조치를 하겠다”고 했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