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태국 파타야 한인 살인사건 용의자, 캄보디아 도주”

최서은 기자
지난 11일 태국 경찰이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신이 담긴 플라스틱 드럼통을 건져내고 있다. AP연합뉴스

지난 11일 태국 경찰이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시신이 담긴 플라스틱 드럼통을 건져내고 있다. AP연합뉴스

태국 파타야에서 30대 한국인 관광객이 살해당한 사건의 용의자 3명 중 1명이 캄보디아로 도주했다.

태국 현지 매체 방콕포스트는 13일(현지시간) 태국 경찰 소식통을 인용해 이 사건의 용의자 3명 중 1명은 한국으로, 1명은 캄보디아로 각각 달아났다고 보도했다.

이 중 한국으로 도피한 20대 A씨는 전날 오후 전북 정읍에서 긴급 체포돼 살인 및 사체유기 등 혐의로 경찰 조사를 받고 있다. A씨는 경찰 조사에서 혐의를 일체 부인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이와 관련해 경찰 당국은 출입국 자료를 확인한 결과, 2명이 태국에서 출국했고 1명은 출국 사실이 없었다고 발표했다.

현지 언론은 출국 기록이 없는 1명이 미얀마로 밀입국, 도주했을 가능성을 제기했다. 그러나 태국 경찰은 브리핑에서 이 용의자가 미얀마로 도주했는지 여부를 언급하지 않았다.

지난 11일 태국 경찰은 파타야의 한 저수지에서 며칠 전 실종됐던 한국인 남성 관광객 B씨(34)로 추정되는 시신을 발견했다. 발견 당시 시신은 시멘트로 메워진 검은색 대형 플라스틱 통 안에 들어 있었다.

경찰은 저수지에서 발견된 B씨의 시신에서 손가락 10개가 모두 잘려져 있었다고 밝혔다. 범인들이 B씨의 신원 확인을 어렵게 하기 위해 손가락을 절단했을 가능성이 있다고 경찰은 보고 있다.

이와 관련해 B씨의 누나와 사촌이 전날 태국에 도착했으며, 경찰은 이들과 B씨 시신의 DNA를 비교해 신원을 확정할 방침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