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또, 또 조선소···대선조선에서 이주노동자 등 2명 폭발로 숨져

조해람 기자
일러스트 성덕환 기자

일러스트 성덕환 기자

부산 대선조선 조선소에서 가스 폭발로 추정되는 화재가 일어나 2명이 숨졌다. 조선소에서는 올해만 8건의 사고로 10명이 목숨을 잃었다.

고용노동부는 부산 대선조선 다대조선소에서 화재 사고로 하청노동자 A씨(34)와 B씨(42)가 숨졌다고 14일 밝혔다. A씨는 베트남 국적 이주노동자다. 구조작업을 벌이던 30대 소방대원도 부상을 당한 것으로 전해졌다.

A씨와 B씨는 지난 13일 오후 1시30분쯤 배관 용접작업을 하던 중 화재에 휘말렸다. 화재 원인은 가스 폭발로 추정된다. A씨는 현장에서 사망했다. B씨는 전신에 3도 화상을 입고 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날 오전 숨졌다.

지난주에만 3명이 조선소 중대재해로 목숨을 잃었는데 또 사망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9일 경남 고성 금강중공업 조선소에서는 120t 선박 구조물이 떨어져 40대 하청노동자와 30대 하청 이주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같은 날 전남 영암 현대삼호중공업 조선소에서는 20대 잠수부가 작업 중 의식을 잃은 채 발견돼 다음날 숨졌다.

사망사고는 올해 들어 반복되고 있다. 지난 1월12일 경남 거제 한화오션 조선소에서는 20대 하청노동자가 그라인더 작업 중 폭발 사고로 목숨을 잃었다. 1월 18일에는 경남 거제 삼성중공업 조선소에서 계단 추락 사고로 60대 하청노동자가 사망했다. 1월 24일에는 한화오션에서 30대 하청노동자가 잠수 작업 중 숨지는 사고가 일어났다.

지난 2월12일 울산 HD현대중공업에서는 원유생산설비 구조물 이동 작업 중 구조물이 내려앉으면서 60대 노동자가 사망했다. 같은 달 5일 경남 통영 조선소에서는 50t 크레인이 넘어져 40대 노동자가 목숨을 잃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