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낙하산 거부하니 ‘역사저널 그날’ 제작중단···박민인가, 윗선인가”

조해람 기자

KBS PD협회, 기자회견서 주장

지난달 ‘MC에 조수빈’ 통보하자

제작진 “섭외·대본 마쳐 부적절”

본부장, 프로그램 제작 중단 결정

민주노총 언론노조 KBS본부와 KBS PD협회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본관 계단에서 KBS 1TV ‘역사저널 그날’ 진행자 교체와 관련하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민주노총 언론노조 KBS본부와 KBS PD협회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본관 계단에서 KBS 1TV ‘역사저널 그날’ 진행자 교체와 관련하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KBS PD들이 <역사저널 그날> 무기한 제작 중단 사태를 두고 KBS 사측을 규탄하고 나섰다. PD들은 사측이 보수 성향 MC에게 진행을 맡기려다가 뜻대로 되지 않자 프로그램을 폐지하려 한다며 책임 규명과 프로그램 재개를 요구했다.

KBS PD협회는 14일 오후 서울 영등포구 KBS 사옥 앞에서 기자회견을 열어 “낙하산 MC를 제작진이 거부하자 프로그램이 사실상 폐지되는 초유의 사건이 벌어졌다”며 이같이 말했다.

<역사저널 그날> 제작진과 KBS 등 설명을 종합하면, 이제원 제작1본부장은 새 시즌 첫 녹화를 며칠 앞둔 지난달 25일 제작진에게 ‘조수빈 아나운서를 MC로 앉히라’고 통보했다.

제작진은 당시 유명 배우를 MC로 섭외하고 패널 섭외와 대본 작성까지 마친 상황에서 MC 교체는 부적절하다고 판단했다. 정치적 중립성이 중요한 역사 프로그램 MC에 보수 성향으로 분류되는 조 아나운서 섭외는 적절하지 않다고도 제작진은 봤다. 조 아나운서는 윤석열 대통령 국민통합위원회 미디어특별위원을 지내고 백선엽장군기념사업회 이사로 재임 중이다.

민주노총 언론노조 KBS본부와 KBS PD협회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본관 계단에서 KBS 1TV ‘역사저널 그날’ 진행자 교체와 관련하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민주노총 언론노조 KBS본부와 KBS PD협회 관계자들이 14일 서울 영등포구 KBS본관 계단에서 KBS 1TV ‘역사저널 그날’ 진행자 교체와 관련하여 긴급 기자회견을 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MC 교체 통보에 반발하자 이 본부장이 프로그램 제작을 무기한 중단시켰다고 했다. PD협회는 “새 시즌을 준비해 온 3개월의 많은 노고가 한순간에 사라졌고, 계약취소와 가집행 비용 등 관련 비용은 억 단위에 이를 것이라는 예측도 있다”며 “좋은 프로그램으로 시청자에게 서비스해야 하는 KBS의 소중한 수신료가 특정 개인의 잘못된 판단으로 다시 한 번 낭비됐다”고 했다.

PD협회는 “과연 이 결정이 이 본부장의 개인 의견인지, 아니면 박민 사장 혹은 더 윗선의 결정인지 제작진은 의문을 제기하고 있다”며 “책임질 자는 책임지고, 프로그램은 살려내라고 제작진은 호소한다”고 했다.

KBS 측은 제작진의 성명이 나온 지난 13일 “<역사저널 그날> 다음 시즌 재개를 위해 프로그램을 리뉴얼하는 과정에서 프로그램 형식, 내용, 진행자·패널 출연자 캐스팅 등과 관련해 의견 차이가 있었다”면서 “프로그램 형식이나 내용 면에서 이전과 다른 새로운 프로그램이 되도록 노력하고 있으며 향후 제작을 재개할 예정”이라고 했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