기사 읽고 전시회 초대권 받자!

온열질환 SOS, 1년 새 두 배

박용필 기자

119 처치, 작년 2400명

기록적 폭염·잼버리 영향

온열질환 출동현황. 소방청 제공

온열질환 출동현황. 소방청 제공

지난해 온열 질환으로 119 구급대의 응급처치를 받은 환자가 2400명을 넘는 것으로 집계됐다. 2022년 대비 2배가 넘는 규모다. 기록적인 폭염과 새만금 잼버리 등 여름철 행사가 집중됐던 것이 원인으로 분석된다.

올여름은 지난해보다 더 더울 것으로 예상돼 소방당국이 대책 마련에 나섰다.

15일 소방청의 폭염대응 구급활동 현황에 따르면 2019~2023년 온열 질환으로 119구급대의 응급처치를 받은 환자 수는 연평균 1265명에 달하는 것으로 집계됐다.

특히 지난해 환자 수는 2436명에 달해 전년 1113명보다 두 배(111.3%) 이상 증가했다. 기록적인 폭염이 이어진 데다 세계스카우트잼버리 행사 참가자 다수가 온열질환을 겪은 영향으로 분석됐다. 잼버리가 열렸던 지난해 8~9월 온열질환자 수는 전년 대비 3배가량 증가했다.

응급처치 환자가 가장 많이 발생한 시간대는 하루 중 일조량이 최대인 낮 12시~오후 6시 사이(62.5%)였다. 환자 발생 장소 비중은 주차장과 같은 도로 외 교통 지역이나 바다·강·산·논밭과 같이 야외가 각각 16%를 차지했다. 집에서 발생한 비율도 비슷한 수준으로 높았다.

증상을 보면 절반 이상이 열탈진(62.7%)을 겪었고 열사병(13.3%)과 열실신(12.5%)한 경우도 있다.

연령대별로는 80대 이상(16.1%)과 50대(15.6%), 70대(15.5%) 순으로 많았다. 활동량이 많은 10대 환자의 비율은 13%였다.

올해도 적도 부근 수온이 비정상적으로 올라가는 엘니뇨 현상이 예상돼 여름철 폭염에 대한 우려가 큰 상황이다. 이에 소방청은 전국 모든 119구급차에 얼음팩(조끼)과 소금, 물 스프레이, 전해질용액 등 폭염대응 구급 장비를 비치할 방침이다.

또 119구급차 부재 시 활용할 펌뷸런스도 같은 장비를 갖춘다. 펌프차(Pump)와 구급차(Ambulance)가 결합한 펌뷸런스는 구급 장비가 탑재된 산불 진화 차량으로 산불 진화는 물론 초기 응급처치와 후송까지 가능하다.


Today`s HOT
베트남 주택 밀집 지역 화재 진먼섬에서 훈련하는 대만군 병사들 뉴욕에서 선거 유세하는 트럼프 미-케냐 정상의 백악관 국빈만찬
신심 가득한 까손 보름축제 하버드대 졸업생 집단 퇴장
군 수송기에 탑승 하는 뉴질랜드 관광객들 시리아, 노란빛 밀 수확
성조기 심는 자원봉사자들 화재로 연기 피어오르는 덴마크 노르망디 상륙작전 80주년 기념하며 토네이도가 휩쓸고 간 아이오와 마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