설악산 소청대피소에 42㎝ 눈 내려···고지대 탐방로 개방 잠정 보류

최승현 기자
지난 15일부터 강원 북부 산지에 눈이 내린 가운데 16일 0시쯤 설악산 소청대피소에서 눈금자로 잰 적설량이 21.5㎝를 가리키고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연합뉴스

지난 15일부터 강원 북부 산지에 눈이 내린 가운데 16일 0시쯤 설악산 소청대피소에서 눈금자로 잰 적설량이 21.5㎝를 가리키고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연합뉴스

5월 중순임에도 불구하고 설악산과 향로봉 등 강원 산간 지역에 많은 눈이 내리면서 일부 탐방로의 출입이 통제되고 있다.

16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에 따르면 지난 15일 오후 5시 30분부터 이날 오전 9시 30분까지 소청대피소 인근에 42㎝, 중청대피소 20㎝, 희운각 주변에 8㎝가량의 눈이 쌓였다.

이에 따라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는 이날 오전 3시로 예정돼 있던 고지대 탐방로 개방을 잠정 보류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관계자는 “많은 눈이 온 만큼 안전 점검을 시행한 후 고지대 탐방로의 개방 시기를 다시 결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지난 15일 강원 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설악산 소청대피소 인근에 눈이 쌓여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연합뉴스

지난 15일 강원 북부 산지에 대설주의보가 내려진 가운데 설악산 소청대피소 인근에 눈이 쌓여 있다. 설악산국립공원사무소 제공. 연합뉴스

향로봉 일원에도 15㎝가량의 눈이 쌓였다.

강릉 안반데기를 비롯해 평창 미탄면 청옥산 정상 육백마지기 등 해발 1000m 이상의 고랭지 밭 등에도 10㎝ 안팎의 눈이 내려 냉해 등의 피해가 우려되고 있다.

기상청은 강원 북부 산지에 내렸던 대설주의보를 16일 오전 9시를 기해 해제했다.

5월에 대설주의보가 발령되기는 2021년 이후 3년 만이다.

기상청 관계자는 “고지대에 많은 눈이 내린 데다 태백 등 10곳에 강풍주의보가 발효된 상태인 만큼 안전사고 예방에 특히 신경을 써야 한다”고 당부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