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호중 방문 유흥주점 압수수색…‘사고 전 음주 판단’ 국과수 결과도 받아

유선희 기자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가수 김호중씨가 마이크를 들고 포즈를 취하고 있다.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찰이 18일 서울 강남에서 접촉사고를 내고 도주한 가수 김호중씨(33)가 사고가 발생하기 전에 방문한 유흥주점을 상대로 압수수색을 벌였다. 경찰은 김씨가 사고 전 음주를 한 것으로 판단된다는 국립과학수사연구원(국과수) 감정 결과도 받았다.

서울 강남경찰서는 이날 오전 1시부터 5시20분까지 김씨가 지난 9일 방문한 강남구 청담동의 유흥주점을 압수수색했다. 경찰은 폐쇄회로(CC)TV 등 사고 전 김씨의 음주 정황과 관련한 증거를 확보한 것으로 알려졌다.

경찰은 지난 17일 국과수로부터 김씨가 사고 전 술을 마신 것으로 판단된다는 내용의 소변 감정 결과를 받았다. 국과수는 ‘사고 후 소변 채취까지 약 20시간이 지난 것으로 비춰 음주 판단 기준 이상 음주대사체(신체가 알코올을 소화하는 과정에서 나오는 부산물)가 검출돼 사고 전 음주가 있었을 것으로 판단된다’는 소견을 경찰에 전달했다.

김씨는 지난 9일 오후 11시40분쯤 서울 강남구 압구정동에서 진로를 변경하던 중 반대편에서 오던 택시와 접촉 사고를 내고 달아난 혐의(특정범죄가중처벌법상 도주치상, 도로교통법상 사고후 미조치)를 받는다. 김씨의 매니저가 사고 발생 2시간 뒤인 지난 10일 오전 1시59분쯤 경찰을 찾아 자신이 차량을 운전했다며 자수했다. 그러나 경찰이 추궁하자 김씨가 운전한 사실을 인정한 것으로 전해졌다.

김씨는 경찰의 출석 요구에 응하지 않다가 음주측정이 사실상 어려운 사고 17시간 뒤에야 출석했다. 김씨 측은 음주운전을 강력하게 부인하고 있다.

경찰은 사고 뒤 매니저의 허위 자백 등과 관련해 김씨와 소속사 간 긴밀한 논의가 있었을 것으로 보고 수사를 진행 중이다. 경찰은 지난 16일에도 김씨의 집과 소속사 생각엔터테인먼트 이광득 대표의 집, 사무실 등을 압수수색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