YTN노조 “뉴스에서 ‘김건희 명품백 영상’ 사라졌다”

조해람 기자    박채연 기자
유튜브 채널인 ‘서울의소리’가 지난해 11월27일 김건희 여사가 ‘DIOR’라고 적힌 쇼핑백을 받는 듯한 동영상을 공개했다. 서울의소리 화면 갈무리

유튜브 채널인 ‘서울의소리’가 지난해 11월27일 김건희 여사가 ‘DIOR’라고 적힌 쇼핑백을 받는 듯한 동영상을 공개했다. 서울의소리 화면 갈무리

YTN이 민영화된 뒤 ‘김건희 여사 명품백 수수 영상’ 사용이 금지되는 등 김 여사 관련 보도가 제약되고 있다는 YTN노조의 비판이 나왔다. YTN 측은 “영상의 불법 논란에 따라 보도국 논의로 결정했다”는 입장이다.

민주노총 언론노조 YTN지부 공정방송추진위원회(공추위)는 20일 성명을 내 “김백 사장 취임 후 YTN에서 김건희 여사에 불리한 뉴스가 사라지고 있다”고 주장했다.

공추위는 사측이 김 여사 관련 보도에 압력을 가하고 있다고 했다. 공추위가 알린 사례를 보면, YTN 보도국장은 ‘김 여사 명품백 수수 사건’ 당사자인 최 목사가 검찰 출석 때 “아무것도 안 받았으면 아무 일도 일어나지 않는다”고 말한 녹취를 방송에 쓰지 못하게 했다. 보도국장은 ‘일방적인 주장은 쓰지 않는 게 좋고, 반박 등이 있으면 같이 구성하라’고 지시했다.

최 목사가 김 여사에게 명품백을 선물하는 장면이 찍힌 ‘명품백 수수 영상’도 사용 불가 지시를 받았다. 공추위는 “해당 영상은 ‘공익을 위한 위장취재’와 ‘불법을 유도한 함정취재’라는 주장이 부딪히는 논란의 영상으로, YTN은 수사 관련 기사에서만 해당 영상을 제한적으로 사용해왔다”며 “이제는 아예 김 여사가 나온 영상을 못 쓰게 된 것”이라고 했다.

총선 직후 김 여사의 검찰 소환조사 전망을 담은 단신도 승인 뒤 취소됐다. 공추위는 “취소 후 다시 승인된 기사 제목과 내용에서는 ‘김건희’라는 글자가 모두 빠졌고, 제목도 ‘정치적 민감 사건’으로 뭉툭해졌다”고 했다.

공추위는 “사측은 계속 의도가 없다고 항변하지만, 왜 유독 ‘김건희’ 이름만 나오면 YTN 보도는 축소되고 삭제되고 금지되는가”라며 “용산을 향한 김백 체제 사측의 과도한 눈치보기이자 눈물겨운 충성경쟁”이라고 했다.

YTN 관계자는 ‘최 목사 녹취 삭제’와 관련해 “한쪽의 주장만을 일방적으로 전달하는 것으로, 뉴스 도입부 헤드라인성 보도로는 적절치 않다고 판단한 것”이라고 했다.

‘명품백 수수 영상’을 두고는 “영상 자체만으로도 불법 논란이 있을 수 있다는 지적에 따라 보도국 논의를 거쳐 쓰지 않기로 결정했다”고 했고, 김 여사 소환조사 단신 승인취소와 관련해서는 “내용을 충실히 반영하지 못했다는 데스크 판단에 따라 기존 기사를 수정해 재승인하는 일상적인 조치였다”고 했다.


Today`s HOT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캘리포니아에 발생한 대규모 산불 이드 알 아드하 기도회 우크라이나 평화회의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호주 국회의사당 밖 친·반중 충돌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이슬람 성지 순례지에 몰린 인파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