육군 32사단서 훈련 중 수류탄 폭발…훈련병 숨지고 부사관 다쳐

강정의 기자
육군 훈련병이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경향신문DB

육군 훈련병이 수류탄 투척 훈련을 하고 있다. 이 사진은 기사와 관련 없음. 경향신문DB

21일 오전 세종시에 위치한 육군 32사단에서 훈련 도중 수류탄이 터져 훈령병 1명이 숨지고 부사관 1명이 다쳤다.

육군 등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50분쯤 32사단에서 훈련 중에 수류탄이 터져 2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부상자들은 국군대전병원으로 이송됐지만 이중 훈련병 1명이 사망한 것으로 파악됐다.

이날 사고로 현장에서 훈련을 지휘하던 부사관 1명도 부상을 입어 병원에서 치료를 받고 있다. 부상자는 손과 팔 등에 중상을 입었지만 생명에는 지장이 없는 상태인 것으로 알려졌다.

군 당국은 숨진 훈련병이 핀을 뽑고 수류탄을 투척하는 과정에서 문제가 발생해 사고가 일어난 것으로 보고 현장 조사를 진행 중이다.

군 관계자는 “경찰과 함께 정확한 사고 원인을 조사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유도 대표팀의 구슬땀 단련 브라질 낙태 금지 법안 반대 시위 아르헨티나 개혁 법안에 반대 시위 이라크 정유공장 화재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