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 대부분 초여름 날씨··· 일부 지역은 ‘비 소식’

김태훈 기자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오르며 초여름 날씨가 이어진 지난 19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 설치된 바닥분수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조태형 기자

낮 기온이 30도 안팎으로 오르며 초여름 날씨가 이어진 지난 19일 서울 성동구 서울숲에 설치된 바닥분수에서 어린이들이 물놀이하며 더위를 식히고 있다. 조태형 기자

금요일인 24일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낮 최고기온이 25도 이상 오르면서 덥겠다. 중부지방에는 비가 내리는 곳도 있겠지만 전라권과 경남권, 제주도는 대체로 맑겠다.

기상청은 “낮 기온이 전국 대부분 지역에서 25도 이상으로 오르고, 경상권 내륙을 중심으로 30도 이상으로 오르겠다”고 예보했다. 다만 강원 영동과 경북 동해안은 동풍이 유입되면서 낮 기온이 20도 안팎으로 낮겠다.

아침 최저기온은 12~19도로 평년(최저 11~16도)보다 조금 높겠다. 낮 최고기온은 서울 25도, 인천 21도, 수원 24도, 춘천 24도, 강릉 20도, 청주 27도, 대전 28도, 전주 28도, 광주 30도, 대구 29도, 부산 25도, 제주 24도다.

오전까지 강원 산지·동해안에 5㎜ 미만의 비가 내리겠고 경기 북동부와 강원 내륙에는 0.1㎜ 미만의 빗방울이 떨어지겠다. 늦은 오후에는 강원 영서 남부와 충북 남부, 전북 북동 내륙, 경상권 내륙에 5∼20㎜의 소나기가 내리겠다. 일부 경상권 내륙에는 천둥과 번개가 치는 곳이 있겠다.

오전까지 인천·경기 서해안과 경기 남서 내륙, 충남권, 전라권, 강원 산지를 중심으로 가시거리 200m 미만의 짙은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고, 그밖의 내륙에는 가시거리 1㎞ 미만의 안개가 끼는 곳이 있겠다. 동해상에도 바다 안개가 짙게 끼는 곳이 있겠으니, 해상 안전사고에 대비해 주의가 필요하다.

미세먼지 농도는 전국이 ‘좋음’~‘보통’ 수준으로 예상된다. 다만 전날 잔류 미세먼지가 축적되면서 충남은 오전과 밤에, 인천·경기 남부는 밤에 잠시 ‘나쁨’ 수준을 보이겠다.

바다의 물결은 동해 앞바다에서 0.5~1.5m, 서해 앞바다에서 0.5m, 남해 앞바다에서 0.5~1.0m로 일겠다. 안쪽 먼바다(해안선에서 약 200㎞ 내의 먼바다)의 파고는 동해·남해 0.5~1.5m, 서해 0.5~1.0m로 예상된다.


Today`s HOT
이드 알 아드하 앞둔 인도 50주년 맞은 루빅큐브 레바논 공습 산불 진화하는 소방기 독일 연방의회에서 연설하는 젤렌스키
나치 학살 현장 방문한 프랑스·독일 정상 G7에 기후재정 촉구하는 필리핀 시위대
가자지구 국경 근처 이스라엘 군인들 플라스틱 쓰레기 수출 막아달라
맵다 매워~ 고추먹기대회 노젓는 홍콩 용선 축제 참가자들 이강인의 한 방! 중국에 1-0 승리 칠레 폭우에 대피하는 주민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