입 연 강형욱 “아들 조롱에 눈 뒤집혀” 메신저 감시 인정

이영경 기자

‘직장 내 괴롭힘’ 의혹 제기 일주일 만에 해명

“외부인 출입 있어 합법 용도” CCTV 감시 부인

메신저 감시는 인정 “강 대표에 대한 비난 심각”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직원들을 폐쇄회로(CC)TV로 감시하는 등 ‘직장 내 괴롭힘’ 의혹이 불거진 지 일주일 만에 입을 열었다.

강 대표는 24일 자신이 운영하는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 ‘늦어져서 죄송합니다’라는 제목의 동영상을 올렸다. 55분 분량의 이 동영상은 강 대표와 그의 배우자인 수잔 엘더 보듬컴퍼니 이사가 이때까지 불거진 논란과 의혹에 대해 설명하는 내용을 담고 있다.

강 대표는 “사실 여부를 따지기에 앞서 이렇게 시끄럽게 만들고 좋지 못한 소식을 전해드려서 정말 죄송하다”며 “저는 반려견하고 잘 살 수 있는 얘기들을 해야 하는 사람인데 그렇지 못한 행동들로 안 좋은 모습 보여드려 죄송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CCTV 감시 의혹에 대해서는 부인했다. 강 대표는 “감시 용도가 아니다. 사람들이 있는 곳이고, 용품을 갖고 있고, 누구든 들어올 수 있고, 개들도 왔다갔다 하는 곳이어서 CCTV가 있어야했다”며 “도난의 우려가 있고, 훈련·상담 중 개가 직원들을 무는 등 뜻밖의 일이 생길 수 있어 사실 인증과 확인을 위해 CCTV가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사무실을 열 때 CCTV를 설치했어야 하는데, 일을 하던 도중 CCTV 필요성을 느껴 설치하려고 하니 직원들이 ‘우리를 감시하려는 게 아니냐’고 느낀 것 같다”며 “딱 한두분이 CCTV가 자신을 감시하는 것 같다고 불만을 말씀해주신 게 사실”이라고 설명했다.

직원에게 ‘의자에 누워있지 말라’고 지적한 것에 대해서는 엘더 이사가 해명했다. 엘더 이사는 “그건 CCTV를 보고 한 말이 아니다. 직원분이 의자에 기대 누워 영상 편집을 하고 있었다. 회사에 외부인도 많이 오고 다른 직원도 보는데, 그런 근무태도에 대해선 말을 해주는 것이 맞다고 생각했다”고 해명했다.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강형욱 보듬컴퍼니 대표가 유튜브 채널 ‘강형욱의 보듬TV’에서 직장 내 괴롭힘 의혹에 대해 해명하고 있다. 유튜브 캡처

직원들 동의 없이 메신저를 감시했다는 부분에 대해서는 인정했다. 엘더 이사는 “(업무 협업 프로그램인) 네이버웍스를 사용했는데, 무료 서비스가 끝나 유료 서비스로 전환된 이후로 직원들 메시지 내용을 볼 수 있는 관리자 페이지가 생성된 걸 발견했다”며 “특정 요일에만 메시지 이용량이 집중돼 있었다”고 설명했다.

이어 “직원들 대화를 훔쳐보는 것 같아서 관두려 했는데, (강 대표 부부의) 6∼7개월 된 아들 이름이 나오는 걸 보고 눈이 뒤집혔다”며 “아들에 대한 비아냥과 ‘슈퍼맨이 돌아왔다’에 출연한 걸 두고 ‘부부가 아들을 앞세워 돈을 번다’고 욕하는 등의 내용이 있었다”고 말했다.

엘더 이사는 “강 대표에 대한 비난, 동료 다른 직원들에 대한 혐오표현이 심각했다. 메시지를 훔쳐본 건 잘못이지만 짚고 넘어가야 한다고 생각했다. 화가 너무 나지만 최선을 다해 정중하게 표현해 전체 공지를 전체 방에 올렸다”고 말했다.

강 대표는 “네 명의 직원이 이런 대화를 나눈 걸 확인했고, 메시지를 훔쳐본 건 잘못이지만 짚고 넘어가야겠다고 생각했다. 며칠 지나 대면해서 이야기를 나눴다”며 “그자리에서 한 분이 스스로 그만두겠다고 했다. 다른 두 분 중 한 분은 계약기간까지 일을 하고 그만뒀고, 남은 한 분은 5~6년 열심히 같이 일하고 잘 퇴사했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메신저 사용 동의서에 대해서는 “개인 간의 대화를 허락없이 본 거니까 그 부분에 대한 변호사의 걱정이 있어서 동의서 내용을 정리해서 전달해주셨다”며 “회사에서 쓰는 메신저니 업무 이외에 개인적 이야기는 하지 말아달라. 개인 간 대화는 휴대폰으로 얼마든지 할 수 있다. 회사 메신저는 업무적인 이야기만 하자는 게 동의서 내용”이라고 말했다.

명절선물을 ‘배변봉투’에 담아 줬다는 주장에는 “발주를 실수해 대형마트 묶음이 왔는데, 반품이 어려워서 직원들이 나눠 가져갈 수 있게 했다”며 “일반 가게에서 사용하는 검정색 비닐봉지를 저희는 배변봉투 용도로 사무실 곳곳에 두고 있다. 직원들이 가져갈 때 검정색 비닐봉지에 담아간 것”이라고 설명했다.

강 대표는 “훈련사로서는 어떨지 모르겠지만 저는 그렇게 좋은 대표가 아니었던 것 같다”며 “멋진 직원분들과 훌륭한 훈련사님들이 계셨던 곳을 억측하고 비방하시는 분들에게 그만 멈춰달라고 부탁드리고 싶고, 필요하다면 법적 조치도 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