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법률 도움 필요한 아이들의 보루가 돼야죠”

전지현 기자

아동·청소년 전담 공익변호

‘온마을로’ 참여 변호사들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24일 열린 ‘온마을 반상회’에서 강정은 변호사(왼쪽) 등 참석자들이 아동·청소년 권리옹호활동을 공유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서울 코리아나호텔에서 24일 열린 ‘온마을 반상회’에서 강정은 변호사(왼쪽) 등 참석자들이 아동·청소년 권리옹호활동을 공유하고 있다. 강윤중 기자

사비 털어 소년사건 맡는 건 한계
삼성생명 등 후원으로 활동 숨통

학대·폭력에서 주거·교육권까지
다양한 문제 풀 시스템 만들어야

아이들은 태어나서 자란다. 운이 좋은 아이는 성인이 되기까지 ‘법 없이도’ 살아간다. 그렇지 않은 아이들도 있다. 이주배경 아동 중 일부는 한국에서 태어났는데도 부모의 체류자격 문제로 출생신고에서부터 애를 먹기도 한다. 보호자로부터 방임·학대를 당하는 아이들도, 범죄에 연루돼 가·피해자가 되는 아이들도 있다.

아동·청소년 사건을 전담으로 공익변호 활동을 하는 강정은 변호사(40)는 “해야 할 일은 넘쳐나는데, 함께 활동할 동료가 없다”는 게 고민이었다고 한다. 사회적 발언권이 약하고 아직 투표권도 없는 아동·청소년이 법적으로 겪는 문제에 관심을 갖는 사람이 적었기 때문이다.

강 변호사가 속한 ‘사단법인 두루’가 삼성생명·사회복지공동모금회 후원을 받아 ‘아동·청소년 인권옹호 생태계 조성을 위한 법률지원사업: 온마을 LAW’(온마을로) 사업을 2022년 5월부터 시작한 이유다.

‘온마을로’는 아동·청소년 권리옹호 활동을 하는 변호사에게 활동비를 지급하는 3개 연도 사업이다. 지금껏 변호사 52명이 참여했다. 이 사업이 있기 전 공익변호를 전업으로 활동하는 변호사 150여명 중 아동·청소년 분야는 10여명에 불과했던 것에 비하면 괄목할 만한 성장이다. 권리옹호 활동 446건이 진행됐고, 아동·청소년 349명이 법률지원을 받았다.

‘온마을 변호사’들은 부모의 방임으로 초중고 교육을 받지 못한 청소년 임영화씨(가명)를 대리해 8세 때 이미 아동학대 신고가 있었으나 국가가 적절한 조치를 하지 않았다며 국가배상을 청구하기도 했다. 사단법인 두루는 이 사건이 아동학대 피해에 대해 국가와 공공기관의 책임을 소송으로 물은 첫 사례라고 했다.

강 변호사는 아동·청소년 사건에서 변호사들에게 우선 필요한 것이 당사자와 신뢰를 쌓을 수 있는 시간이라고 말했다. 그는 “언제든지 곁을 내어줄 수 있는 어른 중 한 명이라고 느낄 수 있게 다가가려 하지만, 아이들이 안전하다고 느낄 때까지는 시간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아동과 관련한 법률 문제는 아동의 탓인 경우는 거의 없는데도, 구조적인 문제라는 걸 인식하지 못하고 자책하는 경우가 많다”며 “신고를 지레 포기하거나 만나기로 했다가 나타나지 않는 일도 잦다”고 했다. 용기를 낸 아동·청소년이 법정에서 증언해야 할 때엔 “피해자로서 진술하는 것은 권리를 보장받기 위한 과정이며, 느끼고 겪었던 일을 잘 말하면 된다”고 다독인다고 했다.

온마을로의 재정적 지원은 변호사들에게 필요한 시간을 벌 수 있는 숨통이 되었다. 지난 24일 서울 중구 코리아나호텔에서 2차 연도 성과를 공유하기 위해 열린 ‘2024 온마을 반상회’에 참석한 한 변호사는 “제 사비와 시간을 들여 소년사건을 맡다가 더는 힘들어서 못하겠다 싶을 때 사업 지원을 받았다”며 “덕분에 맡은 아이들을 포기하지 않을 수 있었다”고 했다.

이날 모인 변호사들은 아이들에게 ‘학교’와 ‘가정’ 이외에 믿을 수 있는 다양한 거점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전북 전주에서 활동하는 정훈태 변호사는 “지역아동센터나 마을공동체처럼 아이들이 범죄에 빠지거나 소외되지 않을 수 있는 다양한 보루가 필요하다고 생각한다”며 “비서울 지역에는 상대적으로 그런 공간이 더 적다는 게 고민”이라고 말했다.

강 변호사는 “아동·청소년 문제 해결을 위해서는 변호사만으로는 한계가 있다”며 “출생등록, 아동학대와 성폭력, 성착취 등 폭력, 탈시설과 주거권, 교육권 등 다양한 문제가 해결될 수 있는 시스템을 함께 만들어가는 게 목표”라고 했다.

사단법인 두루는 27일까지 온마을 변호사 3기 지원자를 모집한다. 3기에는 비서울 지역에 대한 지원·관계기관과의 연계 활동을 늘리고 유엔 고문방지위원회 대한민국 심의 대응 등 국제연대 활동을 이어갈 방침이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