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단체 카라서 구조동물 10년 폭행학대 있었다···내부 폭로·고발

이홍근 기자
이모 국장과 책상 밑에 숨은 구조견들. 카라 노조 제공

이모 국장과 책상 밑에 숨은 구조견들. 카라 노조 제공

동물권 단체 ‘동물권행동’ 카라에서 동물 구조와 입양을 총괄하는 이모 국장이 10년 가까이 구조한 동물을 학대해왔다는 폭로가 나왔다.

민주노총 일반노조 카라지회(카라노조)는 27일 보도자료를 내고 “이 국장의 폭언과 폭행은 단체 내부 직원들은 물론 봉사자들까지 알고 있을 정도로 오랫동안 공공연한 사실”이라며 “2015년부터 이 국장에 의해 폭행당한 동물은 최소 40마리”라고 주장했다.

기자가 확보한 녹취를 들어보면, 이 국장은 번식장에서 구조한 동물이 ‘입질’을 하자 소리를 지르며 훈계했다. 녹취에는 둔탁한 소리와 함께 동물이 낮게 깨갱거리는 소리가 들리는데, 당시 현장에 있던 직원은 “이 국장이 슬리퍼로 동물을 때리는 소리”라고 노조에 증언했다.

이 국장은 2018년 동물 학대 혐의로 카라 내부에서 징계를 받았던 것으로 확인됐다. 당시 팀장이었던 이 국장은 다른 활동가에게 동물을 때리게 시켰다가 인사위원회에 회부됐고, 혐의가 인정돼 팀장 직위에서 해제됐다. 이씨는 이후 팀장으로 복귀한 뒤 국장으로 승진했다. 노조는 “전진경 카라 대표는 객관적 인사평가를 거치지 않고 인사권을 이용해 폭행 전력이 있는 이씨를 승진시켰다”고 비판했다.

이 국장과 함께 일했던 직원들은 이 국장이 동물에게 뿅망치를 집어 던지는 등 공포 분위기를 조성했고, 대소변을 가리지 못하자 “성기를 꿰매버린다”면서 학대했다고 노조에 증언했다. 노조는 “이 국장이 ‘무는 개가 어떻게 입양을 가겠냐. 때려서라도 고쳐야 한다’ ‘기를 꺾어야 한다’고 주장하며 심지어 ‘왜 나만 동물을 때리냐. 나만 나쁜 사람 되는 거 같지 않냐’며 팀원들까지 폭행에 동참하도록 종용했다”고 주장했다.

현재 카라에서 근무하는 A씨는 노조를 통해 “최근까지도 구조견 ‘두루’ 는 사무실에서 자주 맞아서 멀리서 오는 이 씨 발소리만 들어도 무서워서 짖었다”면서 “몇 년 전에도 구조견 ‘바다’를 때리는 것을 다른 활동가가 말린다고 몸싸움을 하기도 했다”고 말했다.

전 대표는 이날 오전 기자와 통화하며 “2017년 이후 이 국장이 동물을 폭행하는 일은 없었다”고 말했다. 폭행 상황이 담긴 녹취가 2017년 이후에 녹음된 것이라고 밝히자 전 대표는 “위급 상황에서 제압을 해야 할 때는 불가피한 부분이 있다”면서 “어떤 목적으로 물리력을 행사했는지에 대한 검증 없이 한 단면만 얘기하는 것은 위험하다”고 말했다.

당사자인 이 국장에게 입장을 듣기 위해 여러 차례 연락했으나 이 국장은 답하지 않았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