카메라 팔아 수술비 대준 ‘은인같은 친구’, 경찰 도움에 50년만에 재회

백경열 기자
A씨(오른쪽)와 B씨가 지난 25일 경북 김천경찰서 중앙지구대에서 50여년 만에 재회하고 있다. 김천경찰서 제공

A씨(오른쪽)와 B씨가 지난 25일 경북 김천경찰서 중앙지구대에서 50여년 만에 재회하고 있다. 김천경찰서 제공

과거 수술비를 마련해 준 은인과 같은 친구를 경찰의 도움으로 50여년 만에 만나게 된 사연이 전해졌다.

경북 김천경찰서는 지난 25일 전북 전주에 사는 A씨(89)와 김천에 사는 친구 B씨(92)가 경찰의 도움으로 상봉했다고 27일 밝혔다.

경찰에 따르면, A씨와 B씨는 1952년 전주사범학교에서 만난 동기생으로 막역한 우정을 나눈 사이다. 학교를 떠난 후 A씨는 가정 형편상 목포에 머물게 됐고, 다른 지역에 있는 B씨와는 편지를 주고 받았다.

이후 A씨는 다친 다리의 수술을 받지 못해 절단 위기를 맞았다. 이에 B씨에게 편지를 보내 이 사실을 알렸고, B씨는 목포를 찾아 사태를 파악한 뒤 자신의 소장품인 고가의 카메라를 팔아 수술비를 마련해줬다.

두 사람은 A씨가 서울에서 직장 생활을 하던 40대까지는 가끔씩 전화 통화를 하는 등 연락을 주고 받았다. 하지만 이후 50년 넘게 연락이 끊긴 채 살았다.

경찰 관계자는 “(연락이 끊겼지만) A씨는 B씨의 고마움을 잊지 않고 딸과 사위, 외손자들에게 잊지 않고 도움 받은 사실을 말했다고 한다”고 전했다.

A씨는 지난 9일 우연히 TV 프로그램에 출연한 B씨를 보고 그가 김천지역에 살고 있다는 것을 알게 됐다. A씨는 인터넷 다시보기 서비스를 통해 B씨임을 재차 확인한 뒤 그를 찾을 수 있는 방법을 수소문했다. 지난 12일에는 B씨의 주거지 관할지구대인 김천서 중앙지구대에 도움을 요청했다.

이에 경찰은 B씨가 나온 TV 프로그램 속 아파트 단지 주변을 돌며 확인한 끝에 B씨가 사는 곳을 확인했다. 두 친구는 지난 25일 중앙지구대에서 만나 부둥켜안았다.

A씨는 “만날 수 있도록 해준 경찰에 감사하다”면서 “학창 시절 경제적으로 많은 도움을 준 친구에게 고마움을 전하고 죽는 날까지 우정을 나누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