삼청, 낙인의 대물림(2)

“아빠가 나쁜 사람인 줄 알았어요”···삼청교육대 피해자 가족의 슬픔

전지현 기자
삼청교육대. 경향신문 자료사진 사진 크게보기

삼청교육대. 경향신문 자료사진

정아현씨(가명)는 흉악범에 관한 언론 기사에 ‘삼청교육대를 부활시켜야 한다’는 댓글이 달린 것을 보면 속이 답답해진다. “심지어 친구들도 그런 말을 하더라고요.” 그의 아버지 정모씨(62)는 1980년 12월 군·경에 붙잡혀 삼청교육대로 끌려간 피해자다. 아현씨는 그런 말을 하는 친구에게 굳이 아버지의 피해 사실을 이야기하진 않는다. 대신 남 일인 양 “나도 나쁜 사람들이 가는 곳인 줄 알았는데, 억울하게 끌려간 사람도 많더라”고만 말한다.

아현씨 언니 인아씨(가명·39)도 아버지의 피해 사실을 주변에 구태여 말하지 않는다. 지난해 2기 진실·화해를위한과거사정리위원회(진실화해위)로부터 아버지의 사건에 대해 ‘진실규명했다’는 내용이 담긴 우편물이 집에 도착했을 때도 “무슨 우편물이냐”고 묻는 시부모 질문에 제대로 답하지 못했다. 인아씨는 “아무래도 시선이 (나쁜 쪽으로) 달라질 것이란 걱정이 들더라”고 했다.

피해자 가족들은 ‘삼청교육대’를 바라보는 한국 사회 편견이 여전하다고 입을 모은다. 아버지가 삼청교육대에 끌려간 뒤 실종된 오수미 삼청교육 피해자유족회 대표는 “사회적 낙인으로 자녀 앞길에 해가 될까 봐 같이 살지 못하는 피해자도 많다”며 “인식 개선과 더불어 피해자와 그 가족들을 어떻게 회복시킬 것인지 고민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삼청교육대 피해자에 대한 화해·치유 노력은 지지부진하다. 국방부 과거사진상규명위원회가 2007년 발간한 보고서는 “상당수 피해자가 외상 후 스트레스 장애 증상을 겪을 가능성이 높다”며 “피해자의 명예회복을 도모하고 심리적·신체적 피해에 대한 국가적 차원의 실태조사와 치료 등이 이뤄져야 한다”고 밝혔다. 2022년 진실화해위는 트라우마 실태 조사를 위한 전문가 위원회 설치를 권고하기도 했다.

그렇지만 피해자들의 실질적 피해 회복은 여전히 어렵다. 오 대표는 “치료·회복을 지원받을 수 있는 수단이 현재로선 없다”고 했다.

아현씨와 인아씨는 아버지가 삼청교육대 피해 트라우마를 평생 겪어왔다고 했다. 인아씨는 “아빠는 악몽을 꿔서 매일 밤 욕을 하고 발길질을 한다”며 “지금까지도 잠을 제대로 잔 적이 없다”고 했다. 아버지는 아직도 경찰만 보면 분에 겨워한다고 했다.

삼청교육대의 기억은 아버지에게 폭력성을 심기도 했다. 자매는 평소에 다정하던 아버지가 훈육할 때 돌변하며 체벌을 가했다고 한다. 아현씨는 “강압적으로 얼차려를 주곤 했는데, 삼청교육대에서 겪은 걸 그대로 우리한테 했던 거란 걸 나중에 깨달았다”고 했다.

인아씨는 “이전엔 아버지가 그저 미웠지만, 이제는 안쓰럽다”고 말했다. 아현씨는 “어렸을 때는 아버지가 나쁜 사람이니 삼청교육대에 끌려갔다고 생각했다”며 “이젠 반대로 ‘끌려갔던 기억’이 아버지를 그렇게 만들었구나 싶다”고 말했다. 자매는 “죄없이 끌려가서 두들겨 맞았다. 머리부터 발끝까지 나이 들어서도 아픈데, 당해보지 않은 사람은 모른다”는 아버지의 넋두리가 기억난다고 했다.

자매는 ‘아버지의 트라우마가 아물 수 있다고 보나’ ‘삼청교육대에 대한 사회의 부정적 시선을 바꿀 수 있을까’라는 질문에 “모르겠다”고 답했다. 지난해 아버지를 모시고 삼청교육 피해자유족회 모임을 찾았다는 두 사람은 “아버지 같은 사람들이 모여있더라”며 “그 일이 없었더라면 다들 어떻게 살았을까 생각지 않을 수 없었다”고 했다.

인아씨는 “나쁘게 보는 시선이 사라지기까진 오래 걸리겠지만, 포기할 수 없는 일”이라며 “국가 차원의 더 적극적인 노력이 있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트럼프 지지 표명하는 헤일리 오타니, 올스타전 첫 홈런! 오타니, 올스타전에서 첫 홈런! 말레이시아 항공 17편 격추 10주년
쓰레기장에서 재활용품 찾는 팔레스타인들 방글라데시 학생 시위대 간의 충돌
삼엄한 경비 서는 중국 보안요원 라스베이거스에서 공세 재개한 바이든
인도 힌두교 전차 축제 트럼프, 붕대 감고 미국 공화 전대 등장 눈부신 호수에 금빛 물결 증세가 부른 케냐 Z세대 반정시위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