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부에서도 민간의 우수한 메신저, 메일 서비스 이용한다

주영재 기자
민간에서 사용하는 한 협업도구의 사용자 화면

민간에서 사용하는 한 협업도구의 사용자 화면

앞으로 별도의 개발 과정 없이 공공의 업무시스템과 민간의 서비스형 소프트웨어(SaaS) 간의 직접 연계가 가능해지면서 공공의 민간 SaaS 사용이 확대될 전망이다.

행정안전부는 ‘민간 SaaS 연계기반’을 만들어 30일 개통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SaaS는 클라우드 상에서 이용료를 내고 소프트웨어를 사용할 수 있는 서비스로 최근 활용도가 높아지는 디지털 협업도구가 대표적이다.

민간에서는 디지털 협업도구 사용이 확대되고 있다. 팀원 간 대화, 일정 관리, 파일 공유와 노트 작성 등 여러 기능을 한 곳에서 쓸 수 있고, 자료 보관·관리 기능이 있어 업무 참고 사례를 쉽게 찾을 수 있기 때문이다.

빠르게 도입할 수 있고, 필요가 없어지면 사용을 바로 중단할 수도 있어 효율성을 높일 수 있다.

그러나 사실상 공공에서 이런 민간 SaaS를 이용하는 곳은 손에 꼽을 정도로 드물다. 정부의 시스템 체계가 민간 SaaS와 달라 연계를 위한 시스템 구축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공공의 내부 업무시스템과 직접 연계하기 위해 각 개별기관과 협의하거나, 직접 그 기능까지 민간 SaaS에서 별도로 개발해야 했다. 시간과 비용이 추가되는 일이다.

행안부는 이에 따라 지난해 9월부터 올해 4월까지 ‘공공부문 민간 SaaS 활용 촉진’ 사업을 추진해 민간 SaaS 연계기반 및 전자정부 연계 SaaS 개발, 공공용 민간 SaaS 수요발굴 등을 추진했다.

그 결과 조직도와 직원 정보, 모바일 공무원증 로그인, 행정표준코드 등 활용도가 높은 정부 공통시스템 3종에 대한 연계 기반을 마련했다. 현재 연계기반을 활용해 메신저와 메일 등 협업 SaaS, 화상회의 SaaS 등 15개 서비스가 개통됐고 31개 기관에서 활용하고 있다.

고기동 차관은 “공공부문에서 우수한 민간 서비스형 소프트웨어를 적극 활용함으로써 국민이 행정서비스를 신속하게 받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Today`s HOT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24년만에 방북한 푸틴 우크라이나 군인, 목표는 푸틴
기름 범벅된 싱가포르 탕종해변 케냐 세금인상 항의 시위
자발리아 난민 캠프에서 음식 받는 아이들 올림픽 앞두고 훈련하는 수영 국가대표팀
캐나다와의 경기 준비하는 메시 철거되는 플로리다주 파크랜드 총기사건 학교 시카고 밀레니엄 파크 크라운 분수 조지 워싱턴 저택에서 발견된 18세기 유리병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