의협, 18일 집단휴진 ‘총파업’…의료공백 확산 우려

이혜인 기자

의대 교수들도 동참 뜻 밝혀

정부 “불법 집단행동 유감”

대한의사협회(의협)가 오는 18일 집단휴진 방식의 ‘의사 총파업’을 하겠다고 발표했다. 2020년 의사 단체행동 등 앞선 사례들을 보면 개원의 집단휴진 참여율이 그리 높지는 않을 것으로 예상되지만, 의대 교수들이 집단행동에 동참하겠다는 뜻을 밝히면서 의료공백 확산이 우려된다.

의협은 9일 서울 용산구 의협 회관에서 전국의사대표자회의를 열고 지난 4~7일 전체 회원을 대상으로 휴진 등 집단행동 의사를 확인한 설문조사 결과를 공개했다. 회원 총 11만1861명 중 7만800명(63.3%)이 설문에 응했고, 응답자의 90.6%(6만4139명)가 “정부를 대상으로 한 의협의 강경한 투쟁에 찬성한다”고 답했다.

의협은 또 응답자의 73.5%(5만2015명)가 “의협이 6월 중 계획한 휴진을 포함하는 단체행동에 참여하겠다”고 답했다고 밝혔다. 의협은 이 같은 투표 결과에 따라 오는 18일 전면 휴진을 하고, 의대생과 학부모까지 참여하는 의사 총궐기대회를 개최한다고 발표했다.

임현택 의협 회장은 투쟁 선포문에서 “작금의 의료농단을 전 의료계의 비상사태로 선포하며 의료정상화를 위한 강력한 대정부 투쟁을 벌여나갈 것을 엄숙히 선언한다”고 했다.

2020년 의협이 주도했던 의사 총파업 때를 보면, 이번에도 개원의 중심인 의협의 단체 휴진 참여율은 그리 높지 않을 것으로 예상된다. 하지만 의협의 단체행동 여부에 따라 의대 교수들의 휴진도 확대될 수 있다는 점은 의료공백 확산의 변수가 될 수 있다.

정부는 의료계의 집단행동에 대해 유감의 뜻을 표명하고, 의대 정원 증원 등 의료개혁을 그대로 추진할 것이라고 밝혔다. 한덕수 국무총리는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열린 대국민 기자회견에서 “여전히 일부 의료계 인사들과 의사단체가 국민의 생명을 담보로 추가적 불법 집단행동을 거론하고 있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밝혔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