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로운 쪽방’에도 모처럼 웃음꽃…고독사 없는 세상, 어렵지 않아요

글·사진 백경열 기자

대구시, 고독사 예방 ‘즐거운 생활 지원단’ 활동 주목

대구 서구 원대동의 한 주택에서 지난 4일 김희국씨(오른쪽)가 ‘즐생단원’인 이성애(왼쪽)·주성조씨와 함께 얘기를 나누며 웃고 있다.

대구 서구 원대동의 한 주택에서 지난 4일 김희국씨(오른쪽)가 ‘즐생단원’인 이성애(왼쪽)·주성조씨와 함께 얘기를 나누며 웃고 있다.

사각지대였던 1인 가구에 빛줄기
사회복지 경력 60~80대로 구성
위기 가구 방문·후원물품 전달
취약층 관리·노령 일자리 창출도

“그냥 이것저것 넣고 끓였더니 맛이 좋던데요?”

지난 4일 오전 대구 서구 비산7동의 한 쪽방에 웃음꽃이 폈다. 이곳에 사는 최모씨(43)는 밥솥에 담긴 국을 가리키며 “취나물과 고사리, 두부, 된장 등을 넣고 끓였는데 제법 먹을 만하다”며 “끼니를 빼놓지 않고 챙겨 먹는다”고 말했다.

최씨에게 식사와 잠자리 등 안부를 묻던 이성애(64)·주성조(70)씨는 연신 고개를 끄덕였다. 이씨 등은 탈북민인 최씨와 5개월째 인연을 맺으면서 기초생활수급자 신청 등 각종 복지 혜택을 받을 수 있게 도와줬다. 이들 덕분에 최씨는 일용직으로 공사현장 등을 전전하던 삶을 접고 안정을 찾을 수 있었다.

고독사 예방과 실태조사를 위해 대구시가 올해부터 운영한 ‘어르신 봉사단’이 주목받고 있다. 사각지대였던 1인 가구에 대한 사회적 관심을 높이고 노인 인구의 취업까지 연계할 수 있다는 점에서 효율적이라는 평가가 나온다.

9일 대구시에 따르면 시는 지난 1월 ‘즐거운 생활 지원단’(즐생단) 사업을 시작해 사회복지 분야 자격증을 갖고 있거나 관련 분야 경력이 있는 60~80대 520여명을 선발했다.

즐생단 소속 단원들은 39시간의 전문적인 방문 교육을 받은 후 지난 2월부터 지역 142개 읍면동 및 23개 마을 복지관에 파견돼 2인 1조로 활동한다. 고독사 위험군 실태조사와 위기가구에 대한 사전방문, 후원물품 및 홍보물 전달과 같은 고독사 예방 활동을 벌인다.

이 사업은 지난해 대구 서구에서 추진한 ‘복지사각지대 주민발굴단’을 대구 전역으로 확대한 것이다. 즐생단원들은 약 2개월 만에 복지서비스 안내 및 홍보 1만1100회, 안부 확인 1만7338회, 후원품 전달 1946회 등의 활동을 했다.

대구시는 취약계층에 대한 관리가 체계적으로 이뤄지게 돼 의미가 크다고 설명했다. 기존에는 읍면동 공무원이 이·통장, 민간단체 등의 도움을 받아 고독사 실태조사 등을 벌이다 보니 인력이 부족하고 체계적이지 못했다는 것이다. 즐생단원으로 동참한 어르신의 전문성과 역량을 살리는 장점도 있다. 장선아 대구시 복지정책과 주무관은 “노령 인구가 증가하면서 효율적인 일자리 모델도 될 수 있다”고 말했다.

보건복지부의 ‘고독사 실태조사’를 보면 2021년 대구지역의 고독사 사망자는 124명이다. 전체 사망자(1만4560명)의 약 0.9%로 전국 평균(1%)보다 낮은 편이다.

다만 2017년(85명) 이후 증가 추세인 만큼 대구시는 2027년까지 인구 10만명당 발생 수치를 20%(5.2명→4.1명) 줄이는 것을 목표로 삼고 있다.

대구시는 지난해 처음으로 고독사 위험군을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였다. 그해 8~11월 장년층(50~64세) 1인 가구 전체와 청년층(20~39세) 1인 가구 중 경제·심리적 취약가구 등 10만5045가구를 대상으로 고독사 위험도를 측정한 결과 응답자 5명 중 1명이 ‘위험군’으로 파악됐다. 장년층은 19.5%, 청년층은 19.7%였다.

대구시는 이달부터 오는 10월까지 즐생단원의 도움을 받아 중년층(40~49세) 1인 가구 전체(5만1100가구)를 대상으로 실태조사를 벌인다. 또 고독사 위험군 조사 대상 명부를 관리해 예방사업을 추진할 계획이다. 24시간 인공지능(AI) 돌보미 지원 및 안부전화 사업, 생명의전화를 활용한 고독사 예방 등도 벌인다.

봉사자 이성애씨는 “고독사를 줄이기 위해선 물질적 지원과 함께 심리적인 도움도 꼭 필요하다”고 말했다. 즐생단원의 도움을 받아 장애인 봉사에 나섰다는 김희국씨(65)는 “힘이 되고 많이 고맙다”면서 “나처럼 혼자 지내는 사람들이 용기를 잃지 말고 잘 살았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