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살은 선택 아니다”···‘극단적 선택’ 표현, 방송에서 사라지나

조해람 기자

방심위 자문기구 “규정 위반 소지”

만장일치로 관련 조처 건의 결정

경향신문 일러스트

경향신문 일러스트

언론이 자살을 표현할 때 자주 쓰는 ‘극단적 선택’ ‘극단선택’ 등 용어를 두고 방송통신심의위원회(방심위) 자문기구가 “방송심의규정 위반 소지가 있다”고 판단했다.

방심위 방송언어특별위원회(방송언어특위)는 지난 10일 회의를 열어 ‘극단적 선택’ 등 자살 암시 표현에 관련된 조처를 방심위에 건의하기로 만장일치로 결정했다고 11일 밝혔다. 방송언어특위는 방송언어 순화·개선을 방심위에 자문하는 기구다.

방송언어특위는 ‘극단적 선택’ 등 용어가 방송심의에관한규정 제38조의2를 위반할 소지가 있다고 했다. 해당 조항은 “방송은 자살을 미화·정당화하거나, 삶의 고통을 해결하는 방법으로 오인되도록 해서는 안 된다”고 규정한다.

방송언어특위는 “‘극단적 선택’ ‘극단선택’ 등과 같은 표현은 마치 자살을 선택 가능한 하나의 대안인 것처럼 잘못된 인식을 줄 수 있다”며 “모방자살의 위험을 높일 수 있고 유가족에게도 죄책감과 낙인을 심어줄 수 있다”고 했다.

방송언어특위는 방심위가 각 방송사에 이 같은 표현 사용을 자제하라고 권고하고 모니터링을 강화하는 등 조처를 할 수 있다고 봤다. 개별 방송사들에는 “자살 관련 보도 시 자살을 직·간접적으로 나타내는 표현에 보다 신중을 기해야 한다”고 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