단독 

광진구서 흉기 찔린 채 발견된 20대 남녀, 교제살인이었다

오동욱 기자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경찰 마크. 경향신문 자료사진

지난달 21일 서울 광진구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20대 남녀가 흉기로 상해를 입은 채 발견됐던 사건에서 살아남은 20대 남성이 구속됐다. 경찰은 이 남성이 조사과정에서 “여성과 사귀는 사이”라고 진술했다고 밝혔다.

서울 광진경찰서는 살인 혐의로 체포된 김모씨에 대해 구속영장을 신청했고 지난 7일 법원이 영장을 발부했다고 11일 밝혔다. 김씨는 교제 관계였던 20대 여성 A씨를 지난달 21일 오전 5시쯤 서울 광진구 자양동의 한 다세대주택에서 흉기로 숨지게 한 혐의를 받는다.

신고를 받고 출동한 경찰은 흉기로 상처를 입은 20대 남녀를 발견해 수사를 이어왔다. 당시 A씨는 심정지 상태로 발견돼 병원으로 이송됐으나 숨졌다. 김씨는 의식이 없는 상태로 병원에 이송돼 치료를 받아왔다. 김씨는 당시 경찰에 “살려달라”며 직접 신고를 했다.

경찰은 사건 조사 과정에서 현관문이 잠겨있는 등 외부 침입 흔적이 없어 김씨를 유력한 용의자로 보고 수사를 했고 지난 5일 체포영장을 발부받아 그를 체포했다. 김씨는 병원에서 퇴원한 뒤인 지난 6일 오후 경찰 조사에서 “A씨와 사귀는 사이였다”고 진술한 것으로 확인됐다. 하지만 범행 동기와 범행 방식 등 사건에 대해서는 언급하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최근 연인을 대상으로 한 교제살인이 잇따르고 있다. 지난 7일 경기 하남시에서는 남성 B씨가 교제 중인 20대 여성에게 흉기를 휘둘러 숨지게 한 사실이 알려졌다. 지난달 6일 서울 강남역 인근 고층 건물 옥상에서 20대 남성이 이별을 통보한 여자친구를 살해한 사건도 있었다.

경찰 관계자는 “현재 모든 가능성을 열어두고 철저히 수사에 임하고 있다”고 밝혔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