르포

서울대병원 환자들 “‘목숨과 직결’ 다음 진료 취소될까 걱정”…집단휴진 예고에 커지는 불안

최서은 기자
오는 17일 전면휴진을 예고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11일  환자들이 외래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정효진 기자

오는 17일 전면휴진을 예고한 서울 종로구 서울대학교 병원에서 11일 환자들이 외래진료를 기다리고 있다. 정효진 기자

“1년에 4~5번씩 병원에 와야 하는데 다음번 진료가 어떻게 될지 모르니 불안하죠. 제 목숨과도 직결되는 심장병 약을 계속 처방받아야 하는데, 약을 못 받을까봐 걱정돼요.”

지난 10일 오후 서울 종로구 서울대병원에서 만난 김석호씨(45)는 서울대 의대 교수들의 집단 휴진 소식을 듣고 불안을 지울 수 없다고 했다. 선천성 심장병을 앓고 있는 그는 40년째 서울대병원을 다니고 있다. 서울대병원이 환자에 문을 닫는다는 것은 수십년 간 이곳에서 여러 차례 수술을 받고 현재도 검진을 받고 있는 김씨에게 상상할 수 없는 일이다.

김씨는 심장병 약을 처방받아 매일 먹어야 하기 때문에 더욱 걱정이 크다. 아직까지 병원으로부터 예약 변경이나 취소 등의 고지는 없었지만, 앞으로의 진료 일정은 언제 어떻게 될지 장담할 수 없는 상황이다. 그는 “이번달에는 병원에 왔지만, 2~3개월 뒤엔 어떻게 될지 모르니 불안하다”면서 “걱정은 되는데, 어떻게 할 방법이 없는 것 같다”고 전했다.

서울대 의대·서울대병원 교수협의회 비상대책위원회가 오는 17일부터 전면 휴진을 결의하면서 환자들의 불안이 커지고 있다. 국내 ‘빅5’ 병원 중 하나인 서울대병원은 매일 9000여 명의 외래 환자가 방문하고, 1751개의 병상이 운영되고 있다. 서울의대 교수들이 예고한대로 응급실과 중환자실 등 필수 부서를 제외하고 모든 진료가 중단될 경우, 매일 이곳을 찾는 수천명의 환자들이 큰 타격을 받게 된다.

서울대병원은 일반 병원에서 쉽게 진료하지 못하는 과목들이 많아 환자와 보호자들의 걱정은 더욱 크다. 이날 서울대 어린이병원에서 만난 40대 여성은 “아이가 다니는 과는 (다른 병원에) 별로 없는 과”라면서 “여기 교수님이 유명하다고 해서 왔는데…계속 사태가 해결되지 않으면 다른 병원을 찾아봐야 하나”라고 우려했다.

아픈 고등학생 자녀 때문에 지난해부터 서울대병원에 오고 있다는 그는 “정기적으로 병원을 다녀야 하기 때문에 걱정된다”면서 “이전에 진료하는지 여쭤봤을 때 따로 안내가 있을 거라고 했다. 여태까진 그런 얘기가 없어서 오늘은 왔는데, 앞으로 안 한다고 하면 어떻게 해야할지 걱정이다”라고 전했다.

이날 서울대병원 내 한 카페에서 만난 담도암 환자 조철환씨(71)도 “동네 병원이나 일반 병원에서는 치료를 못한다”면서 “대안이 없어서 불안하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의 경우 서울 외 지역에서 많은 시간을 들여 병원을 찾는 환자들이 많다. 전립선암으로 5년째 광주에서 서울로 올라와 서울대병원에 다니고 있는 이훈씨(63)는 “만약 예약 일정에 진료를 받지 못하게 되면 다음에 또 와야한다”면서 “날짜와 시간을 미리 비워놓는데, 코앞에서 연기되면 손해가 크다”고 했다.

골수암 진료 때문에 충남 보령에서 15년째 서울대병원을 다니고 있다는 김숙자씨(66)도 “마음 먹고 먼 거리에서 왔다갔다 하는데 불안하다”면서 “한달에 한번 이상은 꼭 와야 하는데, 다음번은 어떻게 될지 모르겠다”고 말했다.

서울대병원뿐 아니라 오는 18일 개원의 집단휴진도 예고된 상황이어서 대형병원뿐 아니라 동네의원까지 문을 닫을까 환자들의 불안은 커지고 있다. 한국환자단체연합회는 지난 10일 성명에서 “전공의 집단행동으로 시작된 넉달간의 의료공백 기간 동안 불안과 피해를 겪으면서도 어떻게든 버티며 적응해왔던 환자들에게 집단 휴진 결의는 절망적인 소식이 아닐 수 없다”고 했다. 정부는 의협의 개원의에게 진료명령과 휴진신고명령을 발령하기로 했다.


Today`s HOT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중국 광둥성에 쌓여있는 폭우 잔해들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푸틴 환영하는 평양시민들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러시아 군사학교 합동 졸업식 실향민 돌아오길 기원 미국 6월의 폭염 베트남 환영식에 참석한 푸틴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