5마리 토종 여우 ‘탄생 경사’

김보미 기자

서울대공원, 7년 만에 번식

저어새·삵·양비둘기도 성공

멸종위기종 보전 노력 성과

<b>“우리를 보전해주세요”</b> 서울대공원이 멸종위기 토종 동물 번식에 잇따라 성공했다. 최근 태어난 토종 여우 5마리 중 2마리가 어미와 함께 있다. 서울대공원 제공

“우리를 보전해주세요” 서울대공원이 멸종위기 토종 동물 번식에 잇따라 성공했다. 최근 태어난 토종 여우 5마리 중 2마리가 어미와 함께 있다.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이 7년 만에 토종 여우 번식에 성공했다고 11일 밝혔다. 지난해 산양이 3년 만에 번식한 데 이어 멸종위기 토종 동물 보전 노력이 유의미한 성과를 내고 있다.

대공원 측은 2022년 11월 국립공원관리공단 국립공원연구원과 공동연구협약을 체결하고 산양과 여우를 반입했다. 이후 지난해 산양 2마리, 올해 여우 5마리가 번식에 성공했다. 번식된 개체들은 연구원과 개체를 교류해 야생으로 돌아갈 수도 있다.

올해 상반기 대공원에서 번식에 성공한 멸종위기 토종 동물은 여우를 포함해 저어새·양비둘기·삵 등 4종 12마리다. 하반기 금개구리도 산란할 예정이다. 지난해에는 저어새·수달·산양·양비둘기·금개구리 등 5종이 번식에 성공했다.

천연기념물인 저어새 새끼와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인 삵 새끼도 올해 상반기에 태어났다(왼쪽부터). 서울대공원 제공

천연기념물인 저어새 새끼와 멸종위기 야생동물 Ⅱ급인 삵 새끼도 올해 상반기에 태어났다(왼쪽부터). 서울대공원 제공

서울대공원 관계자는 “올해 번식된 저어새 중 일부는 야생으로 방사할 계획”이라며 “수몰위기에 처한 저어새의 알을 구조하고 증식·방사해 동물원의 기능과 역할을 수행했다는 의미가 있다. 전 세계적으로 6000마리밖에 남지 않은 종 보전에도 작은 보탬이 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설명했다.

멸종위기 야생동물 보전을 기관의 핵심 전략으로 정한 서울대공원은 지은 지 30년이 넘은 토종 동물 번식장을 2년간 리모델링해 2023년부터 1만2500㎡ 규모의 종보전센터를 운영 중이다. 센터 완공 후에는 대상 종에 대한 관람을 제한하고 맞춤 설계된 사육시설, 사육사의 개체관리를 지원하고 있다. 특히 집중적으로 보전하는 토종 동물은 포유류(수달·산양·여우·삵), 조류(저어새·양비둘기), 양서파충류(금개구리·남생이) 등 8종이다. 모두 멸종위기 야생동물 I급 또는 Ⅱ급이다. 수달·산양·저어새·남생이는 천연기념물로 지정돼 있다.

서울대공원은 지난 4월부터 이달까지 중고생과 학부모를 대상으로 종보전센터 교육 프로그램을 진행했다. 최홍연 서울대공원장은 “토종 멸종위기종 보전은 서울동물원이 나아갈 방향”이라며 “보전 종을 확대하고 지속적인 시설 개선을 통해 한국 고유의 멸종위기종 보전 활동을 지속하겠다”고 말했다.


Today`s HOT
산사태 발생한 스위스 마을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메이저 우승 샴폐인 세례 받는 양희영 모닥불 위를 폴짝!
여자배구 국가대표 은퇴선수 간담회 리투아니아 성 요한의 날
다크 모포 누드 수영 축제 홍수로 침수된 소말리아 거리
뉴욕 타임 스퀘어에서 요가하기 루마니아 분수대에서 더위 식히는 아이들 멕시코 열대성 폭풍에 부서진 도로 케냐 세금인상 반대, Z세대 수천명 거리로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