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찰, ‘김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촬영한 최재영 목사 오늘 소환조사

이예슬 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주거 침입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최재영 목사가 지난 5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열리는 피의자 조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김건희 여사의 명품 가방 수수 의혹과 관련해 주거 침입과 청탁금지법 위반 혐의 등을 받는 최재영 목사가 지난 5월 서울 서초구 서울중앙지방검찰청에 열리는 피의자 조사에 출석하며 취재진의 질문에 답변하고 있다. 권도현 기자

윤석열 대통령의 부인 김건희 여사에게 명품 가방을 건네고 이를 촬영한 최재영 목사가 오늘 경찰에 출석해 조사를 받는다.

13일 오전 10시쯤 최 목사는 서울 영등포경찰서에 출석해 조사를 받을 예정이다.

이날 경찰 조사는 지난 2월 한 시민단체가 최 목사와 서울의소리 관계자 등을 주거침입·명예훼손 혐의 등으로 고발한 데 따른 것이다. 경찰은 최 목사가 영상을 몰래 찍기 위해 김 여사 사무실을 찾은 것이 건조물 침입에 해당하는지를 조사 중인 것으로 알려졌다.

앞서 최 목사는 2022년 9월 김 여사에게 300만원 상당의 명품 가방을 전하며 이를 손목시계에 달린 카메라로 몰래 촬영했다. 이 영상을 지난해 11월 서울의소리가 공개하면서 ‘김건희 여사 명품 가방 수수 의혹’ 사건이 불거졌다.

최 목사는 지난달 13일과 31일 서울중앙지검에 출석해 김 여사에게 선물을 전달한 경위와 청탁이 있었는지 등에 관해 조사를 받았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