속보 

이주호, 의대생 복귀 촉구···“동맹휴학 승인 안 돼”

탁지영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브리핑이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이주호 사회부총리 겸 교육부 장관이 지난 9일 서울 종로구 세종대로 정부서울청사에서 의료개혁 관련 브리핑이 끝난 뒤 취재진 질문에 답하고 있다. 성동훈 기자

이주호 교육부 장관은 14일 “기존의 학사운영 틀에 얽매이지 않고 학생들이 원활하게 교육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대학과 협의하겠다”며 의과대학 증원에 반발해 수업을 거부 중인 의대생들에게 거듭 복귀할 것을 촉구했다.

이 장관은 이날 정부서울청사에서 진행한 브리핑에서 지난 12일 의과대학 선진화를 위한 총장협의회(의총협)이 보낸 대정부 건의문을 수용한다며 이같이 밝혔다.

이 장관은 대학이 탄력적인 학사 운영을 할 수 있도록 지원하겠다고 밝혔다. 이 장관은 1학기에 학생들이 이수하지 못한 과목을 2학기에 추가 개설하거나 학기 말에 유급 여부를 확정하지 않고 학년도 말까지 수업 결손을 보충하면 그 과정을 이수할 수 있도록 교육과정 운영을 유연하게 전환하는 방안 등을 예시로 들었다. 또 추가 학기를 통해 수업 기간을 확보하고 학년 간 교육과정을 일부 개편하는 방안도 검토하겠다고 했다.

이 장관은 동맹휴학 승인은 없다는 방침을 재차 밝혔다. 이 장관은 “학생들이 정부 정책에 반대하여 집단적으로 진행한 동맹휴학 신청에 대하여 대학의 승인이 있어서는 안 될 것”이라며 “만약 동맹휴학 승인이 이루어질 경우에는 해당 대학에 대한 면밀한 점검 등을 통해 엄정히 대처하겠다”고 했다. 그러면서 “개별 학생의 수업 복귀를 막는 집단적 행위나 위협에 대해서는 법과 원칙에 따라 엄정히 조치하겠다”고 했다.

이 장관은 학생들에게 “만약 계속해서 집단행동을 이어간다면 의료인으로서 꿈을 실현하는 과정이 지체될 수 있고 국가적으로도 큰 손실이 아닐 수 없다”며 “학생 개인으로서뿐만 아니라 예비 의료인으로서 보다 책임감 있는 선택을 해주기를 다시 한 번 간곡히 부탁한다”고 했다.


Today`s HOT
아르헨티나, 코파 아메리카 2연패 스페인, 유로 2024 정상 최다 우승팀 등극! 수질을 개선하자, 점프! 러시아 패들 보드 서핑 축제
희생자 묘비 옆에서 기도하는 추모객들 인도 무하람 행렬
갈곳 잃은 콩고민주공화국 난민들 프랑스 바스티유 데이 기념 불꽃놀이
미시간주에서 열린 골판지 보트 경주 출국 앞둔 파리 올림픽 출전 대표팀 파리올림픽 성화 봉송하는 BTS 진 헌팅턴비치에서 행진하는 트럼프 지지자들
경향신문 회원을 위한 서비스입니다

경향신문 회원이 되시면 다양하고 풍부한 콘텐츠를 즐기실 수 있습니다.

  • 퀴즈
    풀기
  • 뉴스플리
  • 기사
    응원하기
  • 인스피아
    전문읽기
  • 회원
    혜택